한·중 외교차관보 "부처간 협의 채널 조속 재개…북핵 공조"

쿵쉬안유 "인적 교류 제한 보도 사실과 달라"

본문내용

[뉴스핌=노민호 기자] 한국과 중국은 27일 베이징에서 외교차관보 간 업무 협의를 갖고 문재인 대통령 방중 관련 주요 후속조치의 착실한 이행 방안 마련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제17차 한-러시아 정책협의회가 열린 지난 11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외교부에 따르면 윤순구 차관보는 이날 오전 중국 외교부에서 쿵쉬안유(孔鉉佑) 부장조리와 업무 협의 및 오찬을 했다.

윤 차관보와 쿵 부장조리는 문 대통령 국빈 방중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양국간 신뢰를 회복하고 양국 관계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성공적인 방문이었다고 평가하고, 양국 외교부가 중심이 돼 정상간 합의사항 및 공감대를 조기에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를 착실하게 취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윤 차관보와 쿵 부장조리는 정상회담시 양 정상 간 '소통 핫라인' 구축을 포함, 각급에서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점을 상기하며, 이번 차관보 업무 협의를 시작으로 양국간 다양한 소통 기제를 활성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또한 분야별 교류‧협력 복원‧강화에 대한 양국 정상간 공감대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 부처간 협의 채널을 조속히 재개하는 한편,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분야 후속 협상 등 관련 후속조치를 조속히 추진해 나가자는데 공감했다.

아울러 윤 차관보가 최근 양국 간 인적 교류 제한 관련 보도를 지적하며 중국 측의 적절한 조치를 적극 요청한 데 대해, 쿵 부장조리는 관련 보도는 사실에 부합하지 않으며 중국으로서는 문 대통령의 방중시 이룬 정상 간 공감대를 한국과 함께 실천해 나가고자 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쿵 부장조리는 한국 측이 민감한 문제를 계속 적절히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했고, 윤 차관보는 한·중 정상회담시 문 대통령이 언급한 바와 같이 우리는 '10.31 한중 관계 개선 관련 협의 결과' 발표를 존중할 것이라고 했다.

윤 차관보와 쿵 부장조리는 문 대통령 방중 계기 북핵 문제 관련 심도 있는 논의를 바탕으로, 최근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97호 등 관련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비롯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양국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 윤 차관보가 문 대통령 방중 기간 중 한국 기자가 폭행을 당한 불상사와 관련, 중국 측의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의 중요성을 강조한데 대해, 쿵 부장조리는 중국 정부가 동 사안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면서 현재 법에 따른 조사가 진행 중임을 설명하고,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한국 측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했다.

 

[뉴스핌 Newspim] 노민호 기자 (no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