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대비하라…에너지·은행 주목" - 배런스

"올해 물가 상승 지속가능…예년과 달라"
"저물가에 익숙해져, 조금만 올라도 충격"

본문내용

[뉴스핌= 이홍규 기자] 올해 글로벌 자산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에 대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월간 유력 투자 전문지 배런스(Barron's)는 최신호(지난해 12월 30일자) 커버 스토리에서 2018년에는 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믿을만한 이유가 있다면서 인플레이션은 주식과 채권 투자자들이 새 추세에 대응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 물가 걱정, 이번엔 다르다

지난 몇 년간 인플레이션 가능성 꾸준히 제기됐지만 결국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미국 경제가 3%대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행정부의 감세안도 시행되는 만큼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미국 근원 소비자물가지수 추이 <자료=블룸버그통신>

스트래티가스는 공급관리협회 자료를 인용, 공급 업체들이 바빠지고 있는 징후가 보이는 등 공급망에 물가 상승 압박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작년 11월 미국의 생산자물가는 1년 전보다 3.1% 상승해 2012년 1월 이후 최대폭으로 올랐다.

작년 임금은 금융 위기 이후의 추세보다 빠른 속도로 상승해 연율로 2.5%가 넘는 상승률을 나타냈다. 일자리 수는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요식 업계가 최저임금법 준수에 대응하기 위해 메뉴 가격 인상에 나선 것도 물가 압력을 높이고 있다. 목재 가격의 상승 추세는 올해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이는 주택 가격을 올릴 수 있는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감세 조치에 더해 관세 인상 등 보호 무역주의 기조와 인프라 투자 계획도 물가 상승을 암시하고 있다.

◆ 인플레 수혜 입는 원자재·은행·엔터 주목

물론, 전문가들은 지난 1980년 대와 같은 두 자릿수의 물가 상승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물가가 약간만 올라도 금융 위기 이후 저물가에 익숙했던 시장에 충격이 발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물가가 연율로 2%에서 최대 2.5%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본다.

배런스는 인플레이션이 시장에 항상 나쁜 것은 아니지만 투자자들은 신중한 행보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은 상품 가격 상승을 이끌어내는 점을 언급, 원자재 상장지수펀드(ETF) 투자를 권고했다. 또 셰브론 등 작년 유가 오름폭보다 주가 상승률이 낮은 에너지 기업들의 주식을 매수할 것을 추천했다.

수신 기반이 넓은 은행들도 인플레이션에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 밖에 월트 디즈니 등 가격 결정력을 갖고 있는 기업도 혜택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