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개헌특위 자문위 권고안 논란은 제2의 호헌 시도"

"한국당 출신 공동위원장이 만든 자문위가 '이념편향'이라고"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개헌특위) 자문위 권고안 초안에 대한 야권의 좌편향 지적에 대해 "시비감도 안 되는 억지주장을 하는 것은 지방선거 동시투표 파기 명분을 만들기 위함이고 질 낮은 정치공세이자 제2의 호헌 시도"라고 비판했다.

썸네일 이미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문위 권고안은 참고용"이라며 "이 점을 알고 있음에도 개헌 발목잡기에 골몰하는 자유한국당의 행태에 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는 자신들이 여당 시절 만들고 한국당 출신 공동위원장이 만든 개헌특위 자문위가 이념적으로 편향되고 권고안이 사회주의 개헌안이라고 한다"며 "참으로 자가당착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문위는 공개적 절차로 선정된 53명의 전문가로 구성됐다"며 "자문위 문제가 있으면 그때 문제제기를 해야지 한 마디 없다가 이제 와서 트집 잡는 이유가 뭐냐"고 꼬집었다.

또한 "자문위 권고안 전체내용은 12월 국회 홈페이지에 다 공개됐고 한국당 참석회의에도 보고된 내용"이라며 "그때는 뭐하고 이제 와서 호떡집에 불 난 듯 하냐. 그렇게 심각한 문제를 개헌특위에 보고할 때는 딴 짓 했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개특위, 사개특위 명단이 오늘 제출된다"며 "한국당은 국민의 눈을 속이는 색깔 공세 그만하고 오늘부터 관련 논의를 시작해야 함을 강조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어떤 꼼수와 구태에도 굴하지 않고 2월 임시국회에서 개헌안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