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리즘 리더] "크루즈 여행은 대한민국 여행의 미래"

백현 롯데관광 대표 인터뷰

본문내용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사진 이형석 기자] 대한민국의 국민소득이 2017년 기준으로 2만 9,730달러를 기록했다. 관광 측면으로 보면 국민소득이 2만 달러를 넘으면 골프, 2만5000 달러는 승마, 3만 달러는 크루즈를 즐기는 인구가 눈에 띄게 늘어난다고 전망한다. 국민 소득 3만 달러를 목전에 둔 우리나라도 본격적인 크루즈여행 시대가 곧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를 앞서 보고 10년 전부터 우리나라 크루즈 여행을 선도한 이가 있다. 바로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다.

썸네일 이미지
백현 롯데관광 사장 /이형석 기자 leehs@

“2008년도에 우연한 기회로 출장을 산토리니 섬으로 간 적이 있었죠. 면적 73㎢의 인구 1만 1400여명의 작은 섬에 찾아오는 여행객 수가 연간 2500만명 수준이었죠. 울릉도가 72.56㎢니까 울릉도만한 섬에 매년 전세계 여행객이 2500만명이 찾는다는 것에 너무나 놀랐습니다. 그런 관광객 유치의 중심에는 바로 크루즈가 있었습니다.”

울릉도에 한 해 42만명 정도가 방문하는 것과 비교하면 산토리니 섬의 방문객 수는 어마어마한 숫자다. 산토리니 섬을 다녀온 후에 백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출발하는 크루즈 여행 상품을 개발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지난해는 아시아 최고 크루즈 여행사 상을 최초로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썸네일 이미지
백현 롯데관광 사장 /이형석 기자 leehs@

“아시아 최고 크루즈 상은 9년 연속 진행하고 있는 롯데관광이 열심히 했다는 인정이라고 생각해요. 롯데관광의 크루즈 상품은 2010~2011년에는 5만 3천 톤의 코스타 클래시카호, 2012~2017년까지 진행한 7만 5천톤 급의 코스타 빅토리아호에 이어서 올해는 처음으로 11만 5천톤의 코스타 세레나 호를 운항할 예정입니다. 총 수용인원이 3780명 규모로 한국~대만~일본을 잇는 6박7일 일정과 한국~러시아~일본을 잇는 7박8일 두 번의 일정으로 이뤄져 있어 여행객의 선택의 폭을 넓혔어요.”

백 대표는 자사의 크루즈 상품의 발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제주, 강원도, 인천을 직접 발로 뛰어다니며 대형 선박도 들어올 수 있는 항구로 재정비를 하는데 힘을 쓰는 등 크루즈 여행산업의 발전 자체에 큰 공을 세운 인물로 평가된다.

썸네일 이미지
백현 롯데관광 사장 /이형석 기자 leehs@

“북한은 전 세계인들이 꼭 가고 싶은 나라 중 하나죠. 북한의 원산, 나진 선봉은 물론 일본의 북해도,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을 지나 일본의 아오모리와 가나자와를 거쳐 부산, 속초, 제주 등을 잇는 환동해 크루즈는 반드시 생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환동해 크루즈 라인이 생긴다면 카리브해 노선 크루즈 만큼 매력적인 노선이 될것이라고 확신해요. 비행기로 방문하는 여행객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크루즈로 인바운드 시장을 넓혀야 합니다.”

백현 대표는 2008년 크루즈를 처음 시작할 때 크루즈 인바운드 인원이 4만명, 전체 인바운드 인원은 1200만명 수준이었지만, 2016년을 기준으로 크루즈 인원은 195만명, 전체 인원은 1750만명으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속초를 출발해 울릉도, 부산, 제주, 목포, 여수를 함께 둘러보는 국내 연안크루즈의 필요성과 함께 국적 크루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크루즈 이야기라면 열성을 보이는 백 대표의 모습에서 우리나라 크루즈 시장의 미래와 희망을 엿볼 수 있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