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風부는 유통업계...유리천장 깬 여성임원 늘었다

본문내용

[뉴스핌=박효주 기자]롯데그룹이 첫 여성 대표이사(CEO)를 선임하는 등 유통업계에 ‘여풍’이 거세다. 유통업계 주요 소비층이 여성인만큼 여성 임원들의 경쟁력이 두드러지고 있어 유통가 여풍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올해 정기임원인사에서 그룹 역사상 첫 여성 CEO로 선우영 롭스 대표를 신규 선임했다.

◆ 롯데그룹 첫 여성 CEO 오른 선우영 대표

썸네일 이미지
      선우영 LOHB's 대표 내정(상무).<사진=롯데그룹>  

선우 대표는 1989년 대우전자에 입사한 후 1998년 롯데하이마트 전신인 하이마트로 옮겨 상품관리와 온라인 부문 업무 등에서 경력을 쌓았다.

가전양판점에서 경력 대부분을 보내온 그의 강점은 기획력이다. 선우영 신임 대표는 내부에서 기획가로 통한다. 상품의 가치를 제대로 판단하는 눈을 가진데다 강한 리더십으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힘도 갖췄다.

최근 그는 국내 가전 유통업계의 온·오프라인 결합형 매장으로 첫 선을 보인 롯데하이마트 옴니스토어 구리역점 개장을 주도했다.

옴니스토어는 고객이 매장을 방문했다 원하는 제품을 찾지 못하면 매장에 비치한 태블릿을 이용해 온라인으로 검색, 주문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기존 오프라인 매장과 달리 고객이 체험하고 독서나 휴식도 취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만든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가전양판점 업계에 새로운 시도를 접목한 그의 성과는 안팎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번에 선우 대표가 부임한 드러그스토어 롭스 역시 기획력이 중요한 사업으로 꼽힌다. 최근 국내 드러그스토어 업계는 체험형 매장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선우영 신임 대표가 향후 여성 CEO로서 섬세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롭스의 상품 소싱과 온라인 사업을 이끌며 고객 니즈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유통업계 첫 여성 CEO 임일순 사장

썸네일 이미지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사진=홈플러스>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유통업계 최초 여성 CEO로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이 선임되기도 했다. 임 대표는 홈플러스 내부에서 ‘재무통’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대표이사 사장을 맡기 전 까지 홈플러스에서 재무부문장(CFO)을 역임하고 김상현 부회장과 함께 홈플러스의 영업이익 흑자전환을 끌어낸 주역으로 꼽힌다.

임 대표는 1986년 모토로라와 컴팩코리아 등 IT업계를 거쳐 98년부터 코스트코, 바이더웨이, 호주의 엑스고 그룹 등에서 CFO를 맡으며 경력을 쌓았다.

특히 홈플러스는 임 대표 뿐 아니라 차세대 여성 CEO 후보군들의 활약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홈플러스의 부문장급 임원 중 여성 비율은 약 38%에 달한다. 이 중 전무급 이상 고위임원으로만 절반이 여성이다.

주목할 점은 CEO뿐만 아니라 대형마트의 핵심으로 꼽히는 상품부문장과 기업운영의 중심인 인사부문장까지 여성이 맡고 있다는 것이다. 임 대표가 승진 전 맡았던 직책도 기업운영의 핵심부서로 꼽히는 경영지원 부문장이었다.

◆ 백화점 업게 최초 여성 점장 홍정란 상무

백화점 업계 최초로 여성 점장을 발탁한 현대백화점도 여성 임원들의 중용을 늘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 백화점 업계 최초로 홍정란 상무를 점장으로 발탁한 현대백화점은 최근 신입 사원에서 여성 비중도 꾸준히 증가하는 등 여성 인재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의 여성임원은 현재 총 13명으로 현대백화점(4명), 한섬(6명), 한섬글로벌(1명), 현대 G&F(1명), 현대그린푸드(1명)에 각각 속해 있다.

썸네일 이미지
홍정란 현대백화점그룹 상무(상품본부 식품사업부장).<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은 여직원 비중이 유통대기업 중 가장 높다. 2012년 33.2%에서 2015년 43.6%, 2016년 43.8%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또한 패션전문기업인 한섬은 사업부별로 브랜드를 총괄하는 임원을 디자인 등 브랜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여성 임원으로 배치해 전문성을 강조한 임원 인사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한섬은 전체 임직원 70% 이상이 여직원으로 구성됐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유통업의 특성상 업무에 있어 섬세한 부분이 많이 필요하다”며 “여성 인재들이 능력을 마음껏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근무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에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박효주 기자 (hj0308@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