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괜찮은 얼굴인식 기술회사라면... 마윈이 엄지척한 센스타임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0일 오후 5시4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현기자] ‘ 알리바바 마윈이 낙점한 AI 프론티어, 중국 최다 인공지능 특허보유, 기업 가치 3조원 유니콘’

중국 유니콘급(기업가치 1조원이상) 스타트업 센스타임(Sense Time, 商湯科技)이 지난 2014년 설립 후 불과 3년만에 성취한 화려한 성적 보고서다. 센스타임은 업계를 선도하는 딥러닝(Deep-Learning)기반의 얼굴인식(안면인식) 기술 및 인공지능을 활용해 다양한 업종에 적합한 솔루션을 개발, 시장의 각광을 받고 있다.

센스타임은 얼굴인식을 비롯해 이미지 식별,영상 분석,의료 영상판독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화웨이,샤오미,오포(OPPO)등 중국 굴지 기업들이 앞다퉈 기술 협력을 요청하는 인공지능 분야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2017년 7월 4억 1000만달러(약4500억원)규모의 시리즈 B 투자금을 유치, 글로벌 AI 스타트업 투자 유치 사례 중 단일 건으로는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또 지난 11월 중국의 인터넷 공룡 알리바바로부터 15억위안을 유치하며 센스타임의 ‘몸값’은 30억달러로 껑충 뛰어올랐다.

썸네일 이미지


얼굴인식 결제에서 대출, 맞선까지 무한 확장

센스타임은 핵심 경쟁력인 얼굴인식기술을 모바일 결제에서 부터 대출, 맞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 적용해 가고 있다.

‘중국의 아마존’ 징둥(京東)과 손잡고 내놓은 얼굴 인식 결제 시스템이 대표적인 사례다. 징둥의 핀테크 금융상품인 징둥첸바오(京東錢包)는 센스타임의 얼굴인식 기술을 도입, 모바일 결제의 안전성을 높였다.

안면 정보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을 활용해 타인이 스마트 폰을 습득하더라도 임의대로 결제되지 않는 안전장치를 마련한 것.

센스타임은 또 중국 최대 이동통신사 중국이동(中国移动,차이나모바일)에 얼굴 인식 기술에 기반한 솔루션을 제공, 실명인증 기술을 구현했다. 이에 따라 3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대형 통신사의 실명 인증을 실현한 획기적인 기술적 성취라는 평가를 받았다.

썸네일 이미지
P2P 대출에 얼굴인식 기술을 접목해 신분을 확인한다<사진=바이두(百度)>

아울러 1억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중국 최대 P2P 금융 업체인 제다이바오(借貸寶)와 협력해 얼굴 인식을 통해 대출의 안정성을 높였다. P2P 금융의 특성상 모든 고객에게 대출의 문턱을 낮추는 대신 대출자의 철저한 신분 확인 절차는 필수적이다.

센스타임의 얼굴 인식 기술은 P2P 업체와 같은 핀테크 금융 분야에 생체인식 솔루션을 제공, 동일 인물의 사진이나 유사한 영상을 통한 신분 위조행위를 원천적으로 방지해 핀테크 대출의 효율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중국 얼굴인식은 공공 치안분야에서도 필수적인 기술로 자리잡으며 각광을 받고 있다.

센스타임은 중국 공안부제3연구소(公安部第三研究所)와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맺고 원거리 신분확인 시스템을 개발해 냈다. 이 시스템은 온라인을 통해서 신분증 정보와 얼굴 정보를 대조해 범죄자 검거에 활용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얼굴인식을 통해 신분을 대조한다<사진=바이두(百度)>

그 밖에 센스타임의 얼굴인식 기술은 중국 싱글들의 ‘인연 찾기’에도 활용되고 있다.  

중국의 온라인 커플매칭 플랫폼 전아이왕(珍愛網)이 센스타임(Sense Time)의 얼굴인식 기술을 접목한 커플매칭 서비스를 제공한 것.

이 업체의 커플매칭 서비스는 AI 핵심기술인 딥러닝(Deep Learning)과 이미지 처리기술이 결합된 서비스다. 전아이왕은 회원들의 얼굴 정보를 바탕으로 성격, 선호도를 파악해 최적의 상대를 선정하게 된다. 또 얼굴 식별 기술로 회원 신분 확인이 가능해 안전한 커플 매칭을 보장했다. 

이 서비스는 우선 가입자 개인 정보를 바탕으로 심리학,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취미, 관심사,배우자 선호조건과 같은 데이터를 접목해 적합한 상대를 선정한다. 여기에다 얼굴인식 기반 매칭시스템이 결합돼 커플 매칭의 적합도가 대폭 향상됐다는 분석이다.

센스타임(SenseTime)의 관계자는 “AI 기술 기반으로 혈액형,별자리, 취미등을 분석한 매칭시스템을 가동해 커플매칭의 적합도를 높였다”며  “이같은 혁신적인 시스템으로 시간과 인력 절감 뿐만 아니라 프로세스도 간소화했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얼굴인식을 활용해 매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바이두(百度)>

한편, 최근 센스타임은 일본 자동차 업체 혼다와 협력해 이미지 식별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센스타임측은 자사가 보유한 이미지 식별기술과 혼다가 보유한 ‘위험 예측’, ‘주행 환경 이해’와 같은 인공지능 기술력을 접목해, ‘초정밀 지도’ 없이 컴퓨터 비전만으로 자율주행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쉬리(徐立) CEO, 중국 AI역사 다시 쓰다 

센스타임의 창업자이자 대표인 쉬리(徐立)는 홍콩중문대학(香港中文大學) 박사과정에서 컴퓨터 비전(Computer Vision) 전공했다. 그는 박사과정을 마치고 지난 2014년 창업의 길로 들어섰다.

썸네일 이미지
센스타임 대표 쉬리<사진=바이두(百度)>

박사과정 지도교수인 홍콩중문대 탕샤오어우(湯曉鷗) 교수는 이미지 식별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다. 탕교수는 중국정부가 해외 우수인재 유치를 위해 내놓은 천인계획(千人計劃)에 포함된 석학이기도 하다. 탕교수가 이끄는 AI 연구팀은 발표 논문 수량에서 구글과 페이스북 등 글로벌 굴지 기업들의 연구 성과를 능가할 정도로 많은 성과물로 명성이 널리 알려져 있다.

쉬리(徐立)는 탕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의 수석 연구원이었다. 그 후 쉬리는 박사과정을 마치면서 방향을 틀어 비즈니스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 그는 탕교수와 ‘사제지간’이라는 인연으로 홍콩중문대의 우수 연구진을 초창기 창업멤버로 대거 확보하게 된다.

쉬리는 탕교수 지도하에 얻은 탁월한 연구 실적으로 인한 유명세로 인해 그가 설립한 센스타임은 여러 자본의 ‘러브콜’을 받으며 잇달아 투자 유치에 성공하게 된다. 더불어 인공지능분야 우수 인력들도 센스타임에 앞다퉈 입사하면서 중국 AI 인재를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불리기도 했다.

현재 쉬리가 이끄는 센스타임은 약 350건에 달하는 AI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또 기술력뿐만 아니라 상업적 활용 면에서도 두각을 보이고 있다. 센스타임과 기술 협력을 진행 중인 업체는 중국에서만 400여 기업에 달한다. 그 중에는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초상은행 등 다양한 업종의 중국 굴지의 기업들이 포진돼 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