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측근' 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 소환 재통보

본문내용

[뉴스핌=이보람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특별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소환 통보를 다시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전일 소환에 응하지 않은 김 전 총무기획관을 오늘 오후 2시 다시 소환통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뉴시스]

검찰은 최근 MB 정부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 관련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에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했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한 김 전 기획관은 이 사이에 국정원으로부터 불법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 5억원 넘는 자금이 건너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전날 오전 이들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했다. 김 전 실정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했으나 김 전 기획관은 검찰에 나타나지 않았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 소환을 통해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 캐묻고 '윗선' 개입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