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이 가까워진다"..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17일 개장

본문내용

[뉴스핌=서영욱 기자] 지방의 해외여행객들은 KTX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이용하면 인천국제공항에 더 빨리 도착할 수 있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KTX광명역에서 리무진버스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할 수 있는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오는 17일 개장한다. 

여객은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 발권과 수하물 위탁, 출국심사를 마친 후 리무진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이동하면 된다. 

광명역에서 인천공항 제1터미널까지 이동시간은 50분이다. 서울역이나 용산역에서 KTX와 공항철도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이동하는 시간 보다 15~45분 줄어든다. 

인천공항에서는 체크인과 수하물위탁 절차를 밟지 않고 전용 패스트트랙(승무원 이용통로)을 이용해 출국절차를 밟는다. 이에 따라 출국시간을 최소 20분 단축할 수 있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국토교통부>

도심공항터미널 운영사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항 하루 전인 17일 개장식을 열고 이날 오후 2시부터 운영을 개시한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티웨이, 에어서울, 이스타, 진에어 7개 항공사(미주노선 제외)와 법무부 출입국사무소(출장소, 심사대 4개)가 운영된다. 

미주노선은 올 상반기 중 미국 교통안전청과 보안 승인 관련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광명역과 인천공항을 오가는 리무진버스는 20~30분 간격으로 하루 84회 운행한다. 요금은 제1‧2터미널 구분없이 1만5000원이다. KTX와 연계발권시 3000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어플리케이션 ‘코레일톡’에서도 예매‧발권이 가능하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국토교통부>

안병호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앞으로 KTX역이 있는 전국 주요도시에서 3시간 이내 인천공항에 도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며 "연간 1000만명이 넘는 지방의 해외여행객들에게 가장 빠르고 편리한 공항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종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전국 주요도시들과 인천공항을 잇는 새로운 길이 생겼다"며 "인천공항은 제2터미널 개항으로 충분한 시설용량을 확보한 만큼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운영으로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서영욱 기자(syu@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