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8호골이자 시즌 11호골... 5G연속골로 프리미어리그 MOM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손흥민이 시즌 11호골로 5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사진= 토트넘>

[뉴스핌=김용석 기자] 손흥민이 결승골과 함께 1도움을 작성했다.

토트넘의 손흥민(26)은 1월14일(한국시간) 에버튼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팀의 4-0 대승을 도왔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26분만에 결승골을 작성, 올 시즌 11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8호골을 터트렸다. 이후 후반 2분에는 해리 케인의 골을 도왔다. 전날 토트넘은 손흥민과 에릭센의 연봉을 올려 준다고 밝힌데 이어 서니(손흥민의 애칭)이 나온 것이다.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손흥민에 대해 토트넘이 연봉을 올려 준다고 밝힌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골문 앞에서 오리어에게 공을 건네 받아 오른발 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특히 웸블리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5경기 연속골을 작성한 것은 14년만의 일이었다. 토트넘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5경기 연속 골을 기록한 건 2004년 저메인 데포이후 손흥민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경기후 공식 인터뷰에서 “전반전에 득점을 한 것이 중요했다. 이후 우리는 치고 나갈 공간을 확보했고 강해졌다. 모두가 잘 뛰었다. 우리는 추 우리는 이길 만했다. 에릭센의 골이 특히 좋았다. 오리어, 해리 케인, 나, 델리 알리가 모두 골을 기록했다. 아름다웠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선정 맨오브더 매치에 선정됐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에 해리 케인(9.5)에 이어 손흥민을 두 번째 평점(9.2)을 주었다. 에릭센이 8.1점, 델리 알리가 7.1점, 손흥민에 어시스트를 한 오리어는 7.7점을 받았다. 해리 케인은 멀티 골로 역대 토트넘 선수 리그 최다 득점(98골)을 세웠다.

썸네일 이미지
손흥민이 시즌 11호골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선정 MOM에 선정됐다. <사진= 토트넘>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