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국내펀드] 코스피, 외인 ‘팔자’에 보합세...중소형주펀드 ‘선방’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지난주 국내증시는 보합세였다. 지난달 29일 장중 한때 2600선을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코스피 지수는, 이후 외국인이 전기전자 업종을 중심으로 4거래일 동안 1조3000억원이 넘는 매도 물량을 쏟아내며 하락 반전했다.

코스피 지수는 0.25%, 코스닥 지수는 1.07%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5.91%), 종이목재(4.88%)가 강세를, 통신(-2.16%), 운수장비(-1.43%)는 약세였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의 지난 2일 펀드 수익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국내 주식형 펀드는 한주간 0.08% 상승 마감했다.

중소형주 펀드가 0.59%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일반주식형 펀드가 0.33%의 수익률로 뒤를 이었으며 배당주식형 펀드 역시 0.17% 상승했다. K200인덱스 펀드는 0.14% 하락했다.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주식형 펀드 2052개 중 1235개가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코스피 지수 등락률을 상회한 펀드는 733개다.

개별펀드 가운데 '한국투자패스파인더1(주식)(A)' 펀드가 4.05%의 수익률로 국내 주식형 펀드 중 최고 성과를 기록했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