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美 재무부, 연준 등과 가상통화 담당 조직 꾸려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미국 재무부가 증권거래위원회(SEC),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연방준비제도(Fed)와 가상통화에 대한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리고 규제 연구에 돌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존 클레이튼 SEC 위원장과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 CFTC 위원장은 이날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전했다.

지안카를로 위원장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것에 대해 앞장서고 있다"며 "그는 우리와 SEC, 연준,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FCEN)으로 구성된 가상화폐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므누신 장관과 가상통화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도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달 중순 미국 금융안정감시위원회(FSOC)가 가상통화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므누신 장관은 범죄자들이 불법행위를 위해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것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클레이튼 위원장은 가상통화 규제를 위해 추가로 법안 통과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레이튼 위원장과 지안카를로 위원장은 준비된 발언을 통해 가상통화 거래 플랫폼에 대한 연방정부의 규제가 필요하거나 적절한지를 의회와 함께 논의할 준비가 됐다고 설명했다.

클레이튼 위원장은 특히 가상화폐공개(ICO)가 주식시장의 기업공개(IPO)처럼 이뤄지는 것에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그는 "나는 사람들이 ICO를 마치 주식의 IPO를 하는 것처럼 수행하는 것에 대해 불만족스럽다"며 "그들은 SEC에 등록하지 않는다면 사적 모집 규정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썸네일 이미지
제이 클레이튼 SEC 위원장<사진=블룸버그>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