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올 들어 1조원 수주…목표 달성 '청신호'

올해 컨테이너선 8척 8200억원·LNG선 2100억원 수주

본문내용

[뉴스핌=정탁윤 기자] 삼성중공업이 단숨에 1조원 규모의 선박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 목표 82억 달러(약 8.9조원)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1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약 8200억원에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4m, 폭 48.4m 규모의 '네오 파나막스' 선박이며 납기는 2021년 5월까지다.

'네오 파나막스(Neo Panamax)'란 '16년 6월 폭 49m로 확장 개통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크기의 선박을 뜻한다. 확장 개통 이전의 파나막스는 폭 32m 이내의 선박(컨테이너선 5000TEU급)을 칭한다.

썸네일 이미지
삼성중공업의 2만11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해운 시황의 회복 조짐, 친환경 규제 등으로 인해 운반선 발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 수주에 대한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최근 한 LNG 선사로부터 LNG선 1척을 약 2100억원에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 수주 금액 1조원을 넘기며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