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극장가] '블랙팬서'부터 '골든슬럼버'까지 올해도 풍성

본문내용

[뉴스핌=장주연 기자] 무술년 설 연휴가 시작됐다. 주말 포함 평균 4일을 쉬는 설 연휴를 맞아 극장가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해졌다. 마니아층을 겨냥한 작품부터 스타 작가, 배우로 중무장한 작품들까지 최신작들이 관객을 유혹하고 있는 것. 이에 설 연휴 볼만한 추천 영화들을 소개한다.

◆‘조선명탐정’ 세 번째 시리즈…‘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각시투구꽃의 비밀’(2011) ‘사라진 놉의 딸’(2014)을 잇는 ‘조선명탐정’의 세 번째 시리즈다. 전편들에 이어 다시 메가폰을 잡은 김석윤 감독은 세 번째 이야기에서 서양의 뱀파이어를 소재로 차용, 이야기를 확장했다. 줄거리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뭉치는 스토리다. 이제는 설날 선물 같은 김명민, 오달수 콤비의 호흡은 언제나처럼 환상적이다. 한지민, 이연희를 잇는 홍일점 바통을 김지원이 이어받았다. 전편들과 달리 여성 캐릭터가 사건에 적극적으로 가담, 이야기를 주도한다는 점에서 3편만의 색깔을 가졌다.

◆마블의 첫 번째 블랙 히어로…‘블랙팬서’

시리즈의 전편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에서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 블랙 팬서의 첫 솔로 무비. 와칸다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를 담았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10주년 메인이벤트 ‘어벤져스:인피니트 워’와의 연결 루트이자 마블 최초 흑인 영웅이라는 점에서 개봉 전부터 크게 주목받았다. 국내 팬들에게는 더욱 특별한 작품이다. 알려진 대로 초반부 대규모 액션신이 부산의 랜드마크 자갈치시장, 광안대교에서 펼쳐지는 것. 한국 관객을 위한 마블의 특별한 팬서비스로 손색없다.

◆고 김주혁을 기리며…‘흥부:글로 세상을 바꾼 자’

고전 소설 흥부전을 쓴 이가 흥부라는 발상의 전환에서 시작됐다. 주요 스토리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 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소설 흥부전을 집필, 세상을 뒤흔드는 이야기다. 타이틀롤 흥부 역은 정우가 맡아 열연을 펼쳤으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등도 좋은 연기를 보여준다. 특히 이 작품은 지난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의 유작으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고인은 극중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조혁으로 분해 묵직한 울림을 안긴다. 백미경 작가의 작품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백 작가는 JTBC 드라마계의 역사를 다시 쓴 ‘힘쎈여자 도봉순’(2017) ‘품위있는 그녀’(2017)를 집필했다. 

◆강동원이 7년 공들였다…‘골든슬럼버’

일본 이사카 코타로 작가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시작은 7년 전 강동원이 원작을 접하면서부터다. 소설의 매력에 매료된 강동원이 직접 제작사에 영화화를 제안, 판권 구매와 시나리오 개발 과정을 지켜봤다. 당연히 국내 관객에게 맞게 각색 과정을 거쳤다.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이라는 점은 그대로 가져오되 배경은 광화문, 암살 사건 타깃은 대통령 후보로 바뀌었다. 강동원이 주인공 김건우 역을 맡았으며, 김성균, 김대명, 김의성, 한효주, 윤계상 등 굵직굵직한 배우들이 함께했다. 듣는 재미도 쏠쏠하다. ‘골든슬럼버’에는 비틀즈의 ‘골든슬럼버’와 신해철 ‘그대에게’ ‘힘을 내’가 흘러나온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