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M 유출 코인체크 "보상 시기 미정"

본문내용

[뉴스핌=김은빈 기자]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일본 금융청에 업무개선 계획을 제출했다. 하지만 피해자 보상 문제에 대해선 "시기가 정해지면 알리겠다"고 말해 구체적인 설명을 아꼈다.

14일 NHK와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코인체크는 일본 금융청에 업무개선 계획을 제출하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코인체크는 지난달 26일 약 580억엔(약 570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 NEM(넴·New Economy Movement)을 해킹 당했다. 

코인체크가 밝힌 개선 계획엔 ▲문제원인 규명 ▲고객에 대한 대응 ▲경영관리체제 강화 ▲재발 방지책 등의 내용이 담겼다.

회견에 참석한 오츠카 유스케(大塚雄介) 코인체크 이사는 유출 피해자 26만명에게 약 463억엔(약 4660억원)을 반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구체적인 시기와 내용을 묻는 질문에는 "어느정도 내용이 정해졌다"면서도 "명확한 시기가 정해지면 알리겠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썸네일 이미지
13일 오츠카 유스케(大塚雄介) 코인체크 이사가 업무개선계획을 제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NHK>

이날 코인체크는 고객으로부터 맡은 자산 중 일본 엔화 자산에 대해 인출을 재개했다. 오츠카 이사는 "현재까지 약 401억엔의 엔화가 인출됐다"며 "내일 이후에도 인출 요청이 있다면 계속 응하겠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자산의 인출 재개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오츠카 이사는 "외부 보안회사와 안전을 확인하고 있다"며 "안전하다고 확인되면 인출을 재개하겠다"고 했다. 

그는 "거래소 업무를 계속하겠다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기에, 앞으로도 한걸음씩 개선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거래소와의 자본연대나 증자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고만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코인체크의 유출 문제 이후 암호화폐의 시세는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며 "회사의 대응이 늦어지면 늦어질 수록 암호화폐를 인출하지 못하는 고객들의 불만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