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후보 등록에 분위기 후끈...광역단체장 후보만 벌써 40여명

현역 출마 많은 수도권 등록 ‘저조’
대구,경남 등 영남권 등록 ‘러시'

본문내용

[뉴스핌=오채윤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면서 본격적으로 6.13 지방선거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등록 시작일이었던 지난 13일 시·도지사 예비후보 34명, 교육감 예비후보 40명 등이 등록을 마쳤다.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제한된 범위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선거전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고 할 수 있다.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이들은 14~15일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설맞이 인사를 펼치는 등 선거레이스에 돌입했다.

썸네일 이미지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13일 오전 울산시 중구 울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관리위원들이 예비후보자 등록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장, 경기도지사선거는 후보 등록율이 저조한 상태다. 서울시장선거에는 신지예 오늘공작소 대표가 녹색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이 전부다. 일부 출마 예정자들은 예비후보 등록을 설 연휴 이후나 평창동계올림픽 이후로 미루고 관망하는 태도를 보였다.

현역인 박원순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거론되는 박영선·우상호·민병두·전현희 의원 등은 당 경선이 마무리되면 후보 등록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영남지역 광역단체장 선거엔 한국당 정치인들의 등록이 이어졌다.

대구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일 기준 대구시장 선거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등 3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로는 이상식 전 총리실 민정실장이 등록 신청서를 냈다.

경북지사선거는 현역인 김광림·이철우·박명재 의원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예비후보로 등록한 사람은 없다. 부산시장은 박민식 전 의원이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고 예비선거운동을 펼쳤다.  

전북지사 예비후보로는 김춘진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과 권태홍 정의당 전북도당위원장이 등록을 마쳤다. 광주시장선거에는 이용섭 문재인 정부 초대 일자리 위원회 부위원과 이병훈 민주당 동남을 지역위원장, 나경채 정의당 광주시당 대변인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특히 이용섭 전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이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시내 시장을 도는 등 15일까지 ‘1박 2일 릴레이 민생 돌봄’ 행보에 들어갔다.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선거에는 광주에서는 아직까지 등록 후보가 없고, 전남에서는 서삼석 전 무안군수가 등록했다. 광주에서는 서구갑, 전남에서는 영암·무안·신안이 재선거 지역이다.

[뉴스핌 Newspim] 오채윤 기자 (cha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