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올림픽으로 특별한 설, 국민께 깊은 감사"

본문내용

[뉴스핌=장동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무술년 설 명절을 맞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며 설 인사를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번 설날은 평창 올림픽과 함께해서 더욱 특별하다"며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설날을 맞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다"며 "남북의 선수들은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 명절의 모습"이라며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언급했다.

또한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며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고,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한다"며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장동진 기자 (jangd89@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