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플로리다 고교 총기난사 사망자 최소 17명

현지 경찰, 해당 학교 출신 용의자 검거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 희생자 추모 메시지

본문내용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미국 플로리다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각)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17명이 사망했다고 NBC뉴스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총기 사건은 이날 오후 3시11분 플로리다 마이애미의 바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이 학교 출신인 19살 용의자 니콜라우스 크루즈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총기 난사 사망자 중 12명은 교내에서 사망했으며 3명은 학교 건물 밖에서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나머지 두 명은 병원으로 이송된 후 사망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학교는 전면 폐쇄됐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썸네일 이미지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추모 메시지 <출처=트럼프트위터>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