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패럴림픽 밝히는 '평창의 빛'…류재하·백남준·김환기 대표작 '한자리'

본문내용

 

[뉴스핌=이현경 기자] 패럴림픽 기간에도 평창올림픽플라자 문화ICT관에서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문화ICT관에서 진행되는 'Light PyeongChang'(빛을 따라가는 전시)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주옥같은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전시는 크게 세가지 색션으로 구성됐다. 류재하 작가의 프로젝션 맵핑이 전시된 '빛의 그림'이다. 관람객을 가장 먼저 반기는 작품은 작가 류재하의 '한국을 느끼다'(Feel the Korea)이다. 로비의 삼면을 꽉 채우는 한국을 상징하는 오브제들이 벼루집에 담겨있다. 탑, 불상, 첨성대, 호랑이 등을 전통 벼루집에 담아 쌓아 올려 빛을 내는 미디어 아트로 기획했다.

'한국을 느끼다'를 지나 다음 공간에 들어서면 '빛의 그림'과 만나게 된다. 마치 하늘에서 비처럼 내리는 빛을 보면 황홀함을 감출 수 없을 것이다. 

류재하는 백남준의 뒤를 잇는 미디어 아트 작가다. 그는 빛과 전통문화를 접목하는 여상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덕수궁 프로젝트'(2012)에도 참여했다. G20서울 정상회의 때 코엑스 동관 로비에 설치된 '미디어 첨성대' 등 인상깊은 작품을 남겼다. 그는 문화재 외벽 전면을 거대한 영상스크린으로 삼아 역사적 흔적을 쌓아 올리고 장엄한 빛으로 수를 놓는 작품을 주로 기획한다.

썸네일 이미지

두 번째 공간은 우리나라 미디어아트 1세대 작가 백남준 작가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그의 대표작인 'M 200'과 '거북'을 볼 수 있다. 화려한 빛의 향연과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하는 작품들이 관람객의 눈 앞에 펼쳐진다. 'Dish-Antenna'(접시안테나), 'Heaven and Earth Dark and Yellow'(천지현황), 'Love is 10000 miles'(애정만리), 'VIDEO CHANDELIER NO.4', 'VIDEO CHANDELIER X'도 볼 수 있는 기회다.

세 번째 공간은 근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는 '빛의 오브제'다. 국내 1세대 현대 미술작가 김환기의 작품부터 이응노, 박현기, 배병우, 유영국, 이중섭, 장욱진, 심문섭, 김영재, 박대성, 정수진, 이우환, 강익중, 이동기, 이수경, 문경원+전준호, 정연두, 문신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문화ICT관에서는 매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하루 두 차례 공연이 펼쳐진다.

패럴림픽 기간에도 임시완, 옥택연, 임성빈 등 연예인 병사들이 번갈아 매일 1회(연에인병사 도슨트 오후 1시)씩 문화ICT관 도슨트로 참여할 예정이다. 도슨트 프로그램은 매일 2회(오후1시, 4시) 진행된다. 패럴림픽 폐회식이 열리는 18일에만 오후 5시에 진행한다.

문화ICT관 전시는 3월18일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폐회식일은 오후 4시부터 7시까지이며 입장마감은 오후 6시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