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국내 카드사 최초 '베트남' 진출

롯데 계열사 네트워크 활용 초기 시장 안착

본문내용

[뉴스핌=박미리 기자] 롯데카드가 국내 카드사 최초로 베트남 소비자금융 및 신용카드 라이선스를 획득,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다.

썸네일 이미지

롯데카드는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현지 소비자금융 회사인 테크콤 파이낸스 지분 100% 인수를 최종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지 5개월만이다.

롯데카드는 이번 인수를 통해 향후 1년 내 베트남 사업을 위한 제반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현지인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영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초기에는 베트남 현지에 진출해 있는 롯데 계열사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시장 진입에 나서고,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점차 사업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백화점, 마트 등 유통계열사 중심의 할부금융 상품과 신용카드 사업, 소비자대출에 롯데카드의 금융노하우를 접목한 현지 특화 상품 개발에 주력한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는 “추후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롯데 계열사와의 협력을 통해 조기에 파이낸스 사업을 안착시켜 베트남에서 가장 사랑 받는 금융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