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가상화폐 규제' 논의....비트코인 변동성 ↑

오는 19~20일, 아르헨티나에서 개최 예정

본문내용

[뉴스핌=김지완 기자] '가상화폐 규제'를 주요 의제로 설정한 G20 회의를 일주일여 앞두고 가상화폐 변동성이 크게 확대됐다.

13일 국내 최대 가상화폐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이 1000만원 내외에서 공방전을 벌이는 중이다. 전날 밤 11시경 1074만원을 기록하다 이날 오전 5시 989만원까지 하락했다. 이후 낙폭을 만회하며 현재 1022만원을 기록중이다.

썸네일 이미지
13일 비트코인 시세 차트<자료=빗썸>

이번 변동성은 하락은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일주일여 앞두고 가상화폐 규제 부담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G20 회의는 오는 19~20일 양일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규환 한국은행 결제국 가상통화반장은 "이번 G20회의에서 가상통화 기준안 마련을 위해 국제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면서 "이 회의를 통해 각 국가별 모니터링 강화, 가상통화 규제 국제공조 방안 등의 합의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가상통화가 처음으로 G20 회의 테이블에 오른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가상통화 문제를 주요 20개국을 포함해 다른 국가와 공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은 G20 회의에서 비트코인 규제 논의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한편 이번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이주열 총재의 청문회 일정으로 신호순 부총재보가 대신 참여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