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5일 3000억원 규모 50년 국고채 발행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정부가 3000억원 규모의 50년 만기 국고채를 발행한다.

김용진 기획재정재부 2차관은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국채시장 발전포럼 및 2017년 하반기 우수 국고채전문딜러(PD) 시상식'에서 "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해 50년 만기 국고채를 발행하기로 했다"며 "3월 15일 3000억원 규모의 50년 만기 국고채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고채 발행은 오는 15일이다.

김용진 2차관은 이어 "국고채 50년물 발행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정부의 국가 채무 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대외신인도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발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13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콘라드호텔에서 열린 '국채시장 발전 포럼 및 17년 하반기 우수 PD(국고채전문딜러: Primary Dealer) 시상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국고채 인수 기반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 방향도 내놨다. 김용진 2차관은 "발행된 물량이 시장에서 원활히 소화될 수 있도록 국고채 인수 기반을 강화하는 노력도 병행하겠다"면서 "국고채 딜러 인수 평가시 전문딜러가 실제 인수한 국고채 실적 위주로 평가될 수 있도록 기준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2차관은 또 "중·하위권 국고채전문딜러의 적극적인 국고채 인수를 유도하기 위해 비경쟁 인수, 금융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합리적으로 재배분할 계획이다"며 "시장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국고채전문딜러 신규 지정 요건을 완화해 은행·증권사의 시장 진입을 촉진하고 경쟁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한태희 기자 (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