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변심' 北 김정은과 정상회담 저울질

트럼프 회담 결정에 북핵 문제 소외 우려

본문내용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회담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수락이 세상을 놀라게 한 데 이어 북한에 강경 노선을 취했던 일본도 대화 가능성을 연 것은 한반도 지정학적 문제에 시사하는 바가 작지 않다는 평가다.

썸네일 이미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뉴시스>

14일(현지시각) 일본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회동한 뒤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 소식을 접한 뒤에도 북한이 확고한 비핵화 움직임을 보이기 전까지 최고 수위의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던 아베 총리가 강경한 행보에서 한 발 물러서는 움직임이다.

이에 대해 영국 텔레그래프는 일본이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전략을 수정하려는 의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판단했다.

실제로 아베 총리와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이 이뤄질 경우 이는 최근까지 일본의 대북 노선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는 얘기다.

아베 총리가 북한과 대화에 긍정적인 행보를 취한 데 대해 여러 가지 배경이 점쳐지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만나기로 하자 북핵 문제에서 소외될 수 있다는 우려가 변화의 이면에 자리잡고 있다는 주장에 설득력이 실렸다.

템플 대학의 제프리 킹스톤 아시아 연구 책임자는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회담 결정에 아베 총리가 허를 찔린 격”이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주장했던 그가 입장을 바꾼 것은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과 북한의 고위급 회담은 14년 전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와 김정일 당시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만난 것이 마지막이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최근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의 완화를 북한의 비핵화뿐 아니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회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아베 총리는 4월 초 미국을 방문,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핵 해법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일본의 한 고위 정부 관계자는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과 정상회담을 가질 경우 미국과 한국 정부의 움직임을 주시하는 한편 효과적인 회담 시점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