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무역전쟁 우려 속 보합권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4일(현지시간) 보합권에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인플레이션이 계속 낮은 수준을 유지한다면 자산 매입프로그램(양적 완화)을 유지하겠다는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발언이 유로화 약세로 이어지면서 증시를 지지했다.

썸네일 이미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사진=신화/뉴시스>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6.09포인트(0.09%) 내린 7132.69에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DAX지수는 16.71포인트(0.14%) 오른 1만2237.74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CAC40 지수는 9.43포인트(0.18%) 낮아진 5233.36에 마감했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지수는 0.55포인트(0.15%) 하락한 374.94로 집계됐다.

이날 유럽 증시 투자자들은 양적 완화 종료와 관련한 ECB의 스탠스에 주목했다. 양적완화드라기 총재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가 예상보다 강한 성장세를 보인다면서도 인플레이션 경로가 중앙은행의 목표치로 지속해서 상승한다는 근거를 봐야 양적 완화를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드라기 총재의 발언 후 전날 1.24달러대로 올랐던 유로/달러 환율은 다시 레벨을 낮췄다. 전문가들은 이날 드라기 총재의 발언이 ‘필요 시 양적 완화의 규모나 기간을 연장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한 ECB 통화정책 성명이 제기한 우려를 희석했다고 설명했다.

악시트레이더의 제임스 휴스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어제 달러화의 (약세) 움직임 이후 오늘 아침 마리오 드라기 총재는 몇 가지에 대해 다소 분명한 입장을 보이면서 유로/달러 환율을 하락하게 하고 있다”며 “높은 CPI의 상승이 양적 완화를 끝낼 이유이지만 통화정책에 대해서는 인내심을 확인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장 후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입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는 위험 자산 투자 심리를 약하게 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장중 300포인트 이상 떨어졌고 유럽 증시 투심에도 영향을 미쳤다.

스포츠 의류 업체 아디다스의 주가는 이익 목표치를 상향 조정하면서 9.15% 상승했다. 의류업체 인디텍스의 주가도 매출 증가 발표 이후 3.83% 올랐다. 금융회사 푸르덴셜은 M&G 푸르덴셜을 분사한다고 밝히며 주가가 5.07% 오름세로 마감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8% 내린 1.2370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2.2bp(1bp=0.01%포인트) 하락한 0.597%를 각각 기록했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