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일본 가상화폐 시장 재편...IT·증권 중심으로 다음 성장 모색

본문내용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일본 가상화폐 시장의 재편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 1월 해킹 피해를 입었던 코인체크는 인터넷증권사 마넥스그룹이 인수를 위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 한편, 일본 금융청은 복수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이번 주 내 행정처분을 내려 부실 사업자를 추가로 추려낼 방침이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부실한 관리가 문제가 됐던 거래소는 시장에서 퇴출되고, 일본의 가상화폐 시장은 대형 IT 기업과 증권회사를 중심으로 다음 성장을 모색하는 단계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넥스그룹은 이르면 이번 주 내에라도 코인체크 인수를 정식 발표할 전망이다. 인수 금액은 수백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마넥스그룹은 지난 1999년 마츠모토 오오키(松本大) 사장이 소니 등과 공동출자로 설립한 마넥스증권을 중심으로 구성된 금융 그룹이다. 코인체크는 현재 개정자금결제법의 등록 심사 중인 ‘유사 사업자’이지만 일본에서는 최대 규모의 고객 기반을 가지고 있다. 마넥스는 코인체크를 인수해 가상화폐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수 작업이 마무리되면 코인체크 창업자인 와다 고이치로(和田晃一良) 사장과 오츠카 유스케(大塚雄介) COO는 일선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썸네일 이미지
가상화폐 이미지<이미지=블룸버그>

마넥스의 코인체크 인수와 함께 혼란이 이어졌던 일본 가상화폐 업계는 다음 단계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고객 자산 관리 등에서 금융청이 요구하는 수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사업자는 시장에서 퇴출되거나, 대형 IT 기업과 금융사에 편입되면서 ‘도태’와 ‘집약’이 동시에 이루어질 전망이다.

일본 금융청은 2017년 4월 개정자금결제법을 시행하고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등록제를 도입했다. 개정법 시행 전부터 운영했던 사업자에 대해서는 등록 신청 중인 경우 ‘유사 사업자’로 인정했다. 현재 등록 사업자 16개사, 유사 사업자 16개사가 운영 중이다.

금융청은 코인체크 해킹 사건 이후 지난 3월 하순까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대대적인 현장조사를 실시했으며, 이번 주 내로 복수의 유사 사업자에 대해 업무정지 명령과 업무개선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일부는 등록 신청이 취소되고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가상화폐 시장이 재편되기 시작한 것은 역시 코인체크의 거액 유출 사고가 계기가 됐다. 이후 금융청은 사업자의 부실 여부를 엄격하게 감시하기 시작했으며, 3월 말까지 유사 사업자 5곳이 사업 철수의 길을 선택했다.

금융청에 따르면 현재 일본 내에서는 100개사 이상이 가상화폐 시장에 참여할 의향을 나타내고 있다. 라인(LINE)이 등록 준비를 추진하고 있으며, 야후도 자회사를 통해 등록 사업자에 대한 자본 출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향후 대형 IT와 금융사 주도로 가상화폐 업계 정리가 이루어질 공산이 크다”며 “대기업 주도로 이용자 보호 등 관리 시스템이 충실히 구축되면 시장이 더욱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