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두나무, 100억펀드 조성..'게임과 블록체인 만남'

블록체인 기반 업체 투자 및 M&A 목적

본문내용

[ 뉴스핌=성상우 기자 ] 게임사 넵튠과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공동으로 100억 규모 펀드를 조성하고 블록체인 분야에 투자한다.

넵튠은 두나무의 투자전문 자회사 '두나무앤파트너스'와 블록체인 기술 기반 게임 기업에 대한 공동 투자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 각각 50억원씩 출자해 총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이번 협약 체결 배경이 게임산업과 블록체인의 접점에서 발생하는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의 '크립토 게임' 업체 등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 관련 기업들에 대한 투자 및 인수·합병(M&A)을 염두에 두고 있다.

앞서 두나무는 지난달 말 두나무앤파트너스를 통해 향후 3년 간 블록체인 관련 산업에 총 1000억원을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펀드 조성은 그 계획이 일환으로 진행된 것.

두나무는 최근 게임 특화형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암호화폐 이더리움 기반의 크립토 게임(Crypto Game)을 준비 중인 코드박스와 블록체인 기반 월렛 서비스 전문 기업 루트원소프트에 잇따라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정욱 넵튠 대표는 "블록체인이 게임에 주는 의미는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가능하게 하는 기회라는 데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상세계인 게임의 경제가 실제 가치를 갖는 경제가 될 수 있는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