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창출은 혁신 경영 전략"

中 보아오포럼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중요성 강조
마윈 회장, 류칭펑 회장 등과 민간 협력 방안 논의

본문내용

[뉴스핌=유수진 기자] "기업들은 주주, 고객 등 직접적인 이해관계자를 위한 경제적 가치 외에도 일반 대중이나 시민단체, 정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위한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내야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합니다."

썸네일 이미지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9일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 참석해 사회적 가치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9일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언급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은 기존 시장과 고객을 서로 뺏거나 뺏기는 제로섬 게임이 아니라 다양한 시장 플레이어들과 함께 성장하며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혁신적인 경영전략"이라고 강조했다.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보아오포럼의 '격변기 기업의 새로운 역할(A New Mandate for Business in a Time of Transformation)'을 주제로 한 조찬 포럼에 참석, 기업의 성장전략으로서 사회적 가치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10년 전부터 사회공헌활동의 변화 필요성에 대해 고민해 왔다"며 사회적 기업을 필두로 기업과 사회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경영전략으로서 사회적 가치에 주목하고, 이를 직접 경영에 접목한 SK의 실천사례를 소개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를 앞세운 3가지 경영전략으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DBL(Double Bottom Line)과 사회적 가치 측정 ▲기업의 유무형 자산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인프라로 활용하는 공유 인프라 ▲전문가와 함께 협력하는 사회적 기업 생태계 조성을 제시하고, 이를 기업경영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조찬 포럼에는 반기문 보아오포럼 이사장과 라이프 요한손 에릭슨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반 이사장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일부 기업과 정부의 선도적 움직임에 그치지 않고 글로벌 연대와 동참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의 질적 성장을 추구하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포럼 후 쉬친 허베이 성장, 중국 최고 음성인식 인공지능 서비스업체 아이플라이텍 류칭펑 회장, 중국 1위 서버업체 인스퍼그룹 쑨피수 회장 등 정·재계 인사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한중 민간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최 회장은 10일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샤오야칭(肖亞慶) 주임, 마윈 알리바바 회장 등과 만나며, 11일에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초청한 재계 간담회에 한국 기업 대표 자격으로 참석하는 등 포럼 기간 내내 한중 경제의 가교 역할을 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유수진 기자 (uss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