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코노믹포럼] 북핵 특별대담 끝...윌리엄 페리 "문프로세스로 북핵 해결"

윌리엄페리 전 美국방장관, 정동영 의원, 임동원 전 통일장관 참석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김학선 기자]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왼쪽부터),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이 특별대담을 마치고 웃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은 10년전 '페리 프로세스'를 부활시켜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가이드로 삼자는 의견에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라면서 "문프로세스라는 새로운 프로세스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정동영 의원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정상회담은 지난 100년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적 전환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에 대한 페리 장관의 설명이 북미회담을 이해할 수 있는 단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동원 전 장관은 "북한 핵 문제, 미사일 문제는 미국과 북한의 적대관계의 산물"이라면서 "한국, 미국, 일본이 힘을 합쳐서 북한과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관계를 개선, 정상화하려는 노력을 우리가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