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코노믹포럼] 임동원 "김정일, 정상회담서 '주한미군 철수' 원치 않는다"

"주한미군 철수 주장, 진짜 정책과 선전용 정책 다르다고 해"

본문내용

[뉴스핌=채송무 기자] 지난 2000년 1차 남북 정상회담의 주역인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화체제 전환 이후에도 주한미군 주둔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임 전 장관은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북핵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서울이코노믹포럼' 특별대담에서 “김정일 위원장은 김대중 대통령에게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원치 않는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뉴스핌 창간 15주년 기념 서울이코노믹포럼에 특별대담을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임 전 장관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통일 이후에도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주장에 동의한다. 한반도는 대륙세력과 해양세력 사이에 끼어서 역사적으로 엄청나게 고통을 당했는데 오히려 멀리 있는 미국이 평화유지군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동북아 평화를 위해 기여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 전 장관은 "북한과 미국 관계 정상화를 주장하면 제일 걱정하는 것이 주한미군 철수인데 이미 이 문제에 대 1992년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 이후 북한이 김용순 대남 비서를 미국에 보내 정식으로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북한은 '주한미군이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군대로 남아있다면 우리가 동의할 리가 없다. 주한미군이 지위와 역할을 바꿔 이 지역의 평화유지군으로 남아있으면 우리가 지지하고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단언했다.

그는 "그렇다면 왜 언론을 통해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나, 북한은 '진짜 정책과 선전용 정책이 다르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그것은 내부를 안심시키기 위해 전부터 해오던 이야기로 진심은 아니다'고 했다"며 "그 입장은 지금도 변함없으리라고 본다. 이 입장은 이번에도 미국에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뉴스핌 Newspim] 채송무 기자(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