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 '당신의 부탁' 임수정 "느려졌지만, 여전히 뜨거워요"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영화 '당신의 부탁'에서 효진을 열연한 배우 임수정 <사진=명필름·CGV 아트하우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사랑하는 남편이 세상을 떠난 지 2년. 무의미하게 하루하루를 버티던 그에게 ‘부탁’이 하나 들어온다. 오갈 데 없어진 남편의 아들을 키워달라는. 모두가 미쳤다고 한다. 왜 고생을 사서 하느냐고 말린다. 하지만 그 아이에게서 죽은 남편의 모습이 겹쳐 보인다. 그 아이의 텅 빈 마음에서 자신을 본다. 그래서 도저히 외면할 수가 없다. 

배우 임수정(39)이 신작 ‘당신의 부탁’을 들고 극장가에 돌아왔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사고로 남편을 잃고 살아가는 32살 효진 앞에 남편의 아들 16살 종욱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두 사람의 좌충우돌 동거를 그렸다. 임수정은 극중 하루아침에 엄마가 된 효진을 연기했다.

“첫 엄마 역할이긴 했지만, 직접 낳은 자식과의 스토리가 아니잖아요. 만약 그랬다면 저도 부담되고 어려워서 덥석 못했겠죠(웃음). 근데 효진은 32살의 젊은 여성이고 난데없이 남편의 아들이 와서 엄마 역할을 하게 된 설정이에요. 그러니 캐릭터에 접근하는 건 그리 어렵지 않았죠. 부담이 덜 했어요. 엄마 역할 자체도 크게 신경 쓰이지는 않았죠. 사실 나이가 들면서 ‘내게 엄마 역할이 들어오면 어떨까?’를 많이 생각했어요. 그때 이미 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겠다고 답을 내렸죠.”

썸네일 이미지
영화 '당신의 부탁'을 통해 생애 첫 엄마 연기에 도전한 배우 임수정 <사진=명필름·CGV 아트하우스>

그의 말대로 설정상 숨 쉴 틈도 있었고, 아주 예상치 못한 역할도 아니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누군가의 엄마가 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오히려 보편적이지 않은 모성은 더 많은 고민의 여지를 남겼다. 효진만큼이나 임수정에게도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이 모성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이 많았죠. 무엇보다 관객이 효진이 종욱을 데리고 오는 걸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효진의 심리 상태를 깊이 파고들었죠. 효진은 남편의 잃은 상실감, 외로움, 공허함, 우울감을 안고 무료한 일상을 이어가죠. 그러다 남편의 아들을 만난 거예요. 남편이 떠올랐고, 쉽게 떨칠 수 없었겠죠. 또 우울증 증세에 어떤 판단을 할 때 뒷일을 생각하지 않고 대책 없이 선택하는 증세도 있다더라고요. 현실적으로 그것도 작용했을 거라 봤죠.”

엄마, 그리고 모성. 주제가 주제인지라 영화 속으로, 효진 속으로 들어갈수록 실제 어머니의 얼굴을 떠올리는 빈도도 잦아졌다. 다시금 엄마를 생각하는 그의 표정은 따뜻해 보였고, 편안해 보였다. 

“제가 1남1녀 중에 맏딸이에요. 저희 엄마는 가정과 우리 남매를 위해서 늘 희생하셨죠. ‘역시, 엄마는 위대하다’는 생각을 자주 했어요. 이번에 연기하면서도 마찬가지였죠. 하지만 한편으로는 꼭 혈연관계가 아니더라도 엄마, 가족이 될 수 있다는 걸 배웠죠. 우리 영화는 물론, 현실에는 이미 다양한 형태의 가족이 있잖아요. 1인 가족은 정말 많고 그 외에도 재혼 가족, 입양 가족, 다문화 가족 등 가족의 형태가 많고 변하고 있죠. 다만 그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제도, 우리의 인식이 따라가지 못하니 차츰 그걸 따라가고 받아들여 줘야 하지 않나 해요.”

썸네일 이미지
최근 독립 영화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친 배우 임수정 <사진=명필름·CGV 아트하우스>

전작 ‘더 테이블’(2016)에 이어 이번 ‘당신의 부탁’까지. 이제 임수정의 최근 필모그래피에는 독립 영화 두 편이 나란히 놓이게 됐다. 과거 독립 영화 출연을 하지 않은 건 아니지만, 이렇게 연이어서 하는 건 처음. 이유가 궁금했다.

“크고 작은 한국 영화 심사위원을 하면서 단편 영화들을 진지하게 보기 시작했죠. 다양한 소재, 개성 있는 이야기, 훌륭한 감독님과 배우들, 높은 완성도에 놀랐어요. 이게 바로 한국 영화의 힘이라고 생각했고, 더 많은 관객이 봤으면 했죠. 그러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해봤어요. 저처럼 조금이라도 얼굴이 알려진 배우가 참여한다면 시장 밸런스를 맞출 수 있지 않을까 싶었죠. 그래서 좋은 기회와 제안이 오면 덥석 참여했고요(웃음). 배우로서도 좋죠. 아무래도 상업영화 보다는 깊이 있는 여성 캐릭터가 많으니까요. 상호 작용이 좋은 거죠. 물론 독립 영화만 하겠다는 건 아니에요. 배우로서 영향력이 있을 때까지는 상업 영화와 작지만 좋은 영화들을 오가고 싶죠.”

영화를 향한 애정은 이뿐만이 아니다. 모두가 알다시피 그는 현재 김혜리 씨네21 기자와 팟캐스트 ‘김혜리의 필름클럽’을 진행 중이다. 이런저런 일이 많아지다 보니 신작을 내놓는 텀도 길어질 수밖에. 하지만 임수정은 그것이 제 속도라며 만족스럽다고 했다.  

“인간 임수정이 달라진 듯해요(웃음). 20대 때 임수정에게는 오로지 연기밖에 없었죠. 하지만 30대부터는 연기 외의 다른 것들에서도 즐거움을 알게 됐어요. 하고 싶은 것들도 선명해지고 분명해졌죠. 물론 그러다 보니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꼼꼼하게 쌓아오지는 못한 듯해요. 속도가 느려진 거죠. 하지만 확실한 건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건 여전히 연기라는 거예요. 찍고 만드는 과정이 너무 재밌죠. 빨리 현장에 가고 싶을 정도로 행복해요. 연기를 향한 열정도 여전히 뜨겁고요. 제 속도를 유지하면서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많이 만나고 싶어요.”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