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선관위 판단 존중..문 대통령, 사표 수리 예정"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청와대는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위법 판단에 대해 즉각적인 해임 절차를 밝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 원장은 금감원장 취임 15일 만에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역대 최단기간 재직한 금감원장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썸네일 이미지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16일 오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발표 직후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원장 의혹 검증에 대한 조국 민정수석 및 민정수석실 책임론 제기에 대해 "맨 처음에 제기된 해외출장 건은 민정수석실에서 검증을 했고, 그 부분은 여전히 적법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에 판단을 의뢰했고, 민정수석실 쪽에서 선관위 판단을 존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후원금 부분은 민정수석실에서 검증 당시에 내용 자체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야권에서 제기하는 민정라인 총사퇴 요구와 관련해서는 "제가 언급할 게 없다"고 짧게 답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