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러 긴장감 주시하며 하락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지난 주말 미국 정부 주도로 시리아 공습이 전개되면서 금융시장은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긴장감 확대에 주목했다. 특히 투자자들은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안 발표를 앞두고 조심스러운 거래에 나섰다. 

썸네일 이미지
파리 증권거래소<사진=로이터/뉴스핌>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66.36포인트(0.91%) 하락한 7198.20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50.99포인트(0.41%) 내린 1만2391.41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CAC40 지수는 2.06포인트(0.04%) 하락한 5312.96에 마쳤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1.46포인트(0.39%) 내린 377.74로 집계됐다.

이날 유럽 증시 투자자들은 시리아를 두고 부각되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긴장감을 주시했다. 지난 주말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시리아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을 겨냥한 공습을 전개했다.

공습 자체는 당장 미국과 러시아의 대치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미국 정부가 시리아 정부군을 지지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안 발표를 시사하면서 긴장감은 유지됐다.

RBC의 엘사 리그노스 수석 외환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주말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시리아에서 공습을 전개했지만, 이들은 화학무기 시설을 겨냥했으며 러시아와의 직접 대립은 피했다”면서 이 같은 사실이 위험 자산을 지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호텔 및 커피숍 기업인 위트브래드(Whitbread)는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지분 인수 소식으로 7.19% 급등했다. 광고 회사 WPP의 주가는 최고경영자(CEO)의 사퇴 소식 이후 6.48%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35% 오른 1.2374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3bp(1bp=0.01%포인트) 상승한 0.527%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