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NAFTA 재협상 위해 19일 캐나다·미국 회담 제안

"멕시코 이용하면 관세로 응징"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로이터] 최원진 기자=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확정에 앞서 오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캐나다 관료들에게 만나자는 제안을 했다고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멕시코 철강협회(CANACERO) 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과하르도 장관은 이날 열린 멕시코 철강협회(CANACERO) 회의 이후 이같이 밝혔다. 그는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무장관에 먼저 제안했고 17일에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하르도는 총 10개 분야에 대한 재협상 합의가 현재 거의 완료됐다며 19일에 중대한 발표는 없을 거지만 이르면 내달 초에는 NAFTA 재협상이 도출 될 거라고 내다봤다.

만일 멕시코와 자유무역을 하지 않는 국가들 중에 미국의 철강 관세를 피하기 위해 멕시코를 이용한다면 멕시코도 미국을 본 따 관세를 부과할 거라고 과하르도 장관은 말했다. 안 그러면 멕시코가 아시아 국가 수입의 "뒷문(back door)"이 될 거라는 우려에서다. 멕시코는 미국의 관세 면제권이 유지된다면 정부는 그 어떤 미국의 관세 조치를 따라할 거라는 설명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등 조치를 이용해 멕시코, 캐나다와 NAFTA 재협상에 있어 레버리지로 활용하고 있다. 두 나라 모두 잠정적 관세 면제 혜택을 받았다.

멕시코는 이미 자유무역협정을 맺지 않은 일부 국가들에 15%의 철강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미국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관세율을 높일 지 재검토할 거라고 과하르도는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