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된 적자? 쿠팡 '외형 확장' vs 위메프·티몬 '내실 다지기'

소셜커머스 태생 3사 누적적자 2조원 돌파
인재 전략, 쿠팡 ‘IT’·위메프 ‘MD’·티몬 ‘PD’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쿠팡·위메프·티몬 등 소셜커머스로 출범한 3사가 지난해에도 수천억 원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수년째 적자가 누적되면서 이들 업체 모두 자본잠식 상태에 놓였다.

다만 천문학적인 적자를 마주한 업체들은 각기 다른 출구전략을 모색 중이다. 쿠팡은 직매입 사업을 중심으로 외형성장에 집중하는 반면, 위메프와 티몬은 ‘선택과 집중’ 전략을 내세워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 계획된 적자 vs 개선된 적자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해 6388억원의 사상 최대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3년간 누적 적자만 1조7510억원에 달해 지난해 말 기준 자본총계가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그나마 올해 블랙록·피델리티 등 해외 투자회사로부터 약 4200억원을 투자 받은 모회사인 미국법인 쿠팡LLC가 5100억원을 증자해 현재는 간신히 자본잠식을 벗어난 상황이다.

그러나 쿠팡은 여전히 ‘계획된 적자’라는 입장이다. 오히려 비용 부담이 큰 직매입 사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쿠팡의 직매입 매출은 전년대비 44.2% 늘어난 2조4591억원에 달한다. 전체 매출에서 직매입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6년 88.9%에서 지난해 91.6%로 늘어났다. 반면, 수수료 매출은 2254억원으로 6.7% 증가하는데 그쳤다.

쿠팡의 영업적자가 여전한 이유는 매출 성장세가 직매입 확대에 기인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직매입 방식은 소비자에게 판매할 제품을 직접 생산하지 않고 직매입한 후 일정 마진을 붙여 되파는 상품매출로 기록된다. 직매입이 늘어나면서 매출이 늘어나는 착시 효과가 발생하는 셈이다.

썸네일 이미지
<이미지=각 사 제공>

반면, 위메프와 티몬은 의미있는 손익 개선을 일궈냈다. 위메프는 지난해 매출액이 28.2% 증가하며 외형성장을 일궈내면서도 영업손실이 417억원으로 전년대비 34.4%나 낮췄다. 여전히 자본잠식 상태지만 박은상 대표가 강조한 ‘낭비 없는 성장’을 수치상으로 증명해냈다는 평이다. 거래액도 빠르게 늘며 내심 연내 흑자전환도 기대하고 있다. 소셜 태생 3사 중 가장 먼저 ‘흑자 신호탄’을 쏘겠다는 각오다.

티몬 역시 115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적자 폭을 27.1% 줄이는 데 성공했다. 티몬은 오는 2020년을 흑자전환 목표로 삼고 있다. 지난해 회계기준을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변경하면서 자본총계가 마이너스 2861억원으로 돌아서며 자본잠식에 빠졌지만, 슈퍼마트와 투어 등 킬러 콘텐츠에 사업 포트폴리오를 집중하며 내실 다지기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 채용 정책 상 각사 출구전략은… 쿠팡 ‘IT’·위메프 ‘MD’·티몬 ‘PD’

3사 모두 적자가 누적되고 있지만 타개책은 각양각색이다. 각 업체 승부수는 채용전략에서도 잘 드러난다.

우선 쿠팡은 당분간 수익성 개선보다 직매입 사업의 핵심인 물류센터 고도화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쿠팡은 직매입 상품을 700만종 이상으로 늘리면서 지난해 재고자산도 2885억원으로 전년 1477억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었다.

문제는 재고자산회전율이 크게 낮아졌다는 점이다. 쿠팡은 실적발표 자료에서 재고회전율이 연 12회라고 밝혔지만 사업보고서상 지난해 쿠팡의 재고자산회전율은 9.3회로 전년 12.9회보다 크게 낮아졌다.

재고회전율이 재고 상품이 현금화되는 지수인 점을 감안하면, 회전율이 낮을수록 기업의 재무 건전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동시에 직매입 재고관리의 효율성이 떨어졌다는 방증이다.

쿠팡이 최근 IT 개발 인력 채용에 적극 나서는 것도 이 때문이다. 물류센터는 IT 기술 혁신이 집결된 곳이다. 결국 물류센터를 고도화시켜 직매입 사업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위메프는 올해 상품기획자(MD) 채용을 대폭 확대했다. 비용이 많이 드는 직매입보다는 MD 중심의 위탁판매에 집중에 수익성을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위메프는 위탁판매 형식의 특가딜을 통해 연 거래액을 4조원대로 끌어올렸다. 덩달아 수수료 매출도 2180억원으로 전년대비 32.3% 증가했다. 대신 수익성 낮은 신신식품 직매입 배송 사업은 대폭 축소했다. 지난해 직매입 매출 신장률은 전년대비 80.6%p 감소했다.

위메프가 특가딜이라면 티몬은 ‘미디어커머스’를 내세워 거래액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실제로 티몬은 올해 퀀텀점프를 위한 도약대로 ‘미디어커머스’와 ‘관리형 오픈마켓’을 꼽고 있다.

지난해 12월 미디어커머스 매출은 서비스를 도입한 3월 대비 820% 증가했다. 올해는 생방송 전용 스튜디오를 설치하고, 편성 시간을 늘리는 등 공격적으로 라이브 방송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티몬은 지난달부터 미디어커머스 영상제작을 위한 영상 PD 직군을 채용 중이다.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