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드루킹 사건,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특검·청문회 촉구

안철수 위원장 국회서 긴급 기자회견 열고 비판
"나라 뒤집은 정권실세 김경수 의원의 여론조작 게이트"
"대선 여론조작 행위, 국민 속이는 대표적 국기문란 행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현정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7일 '드루킹' 김 모씨 등이 연루된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19대 대선 불법 여론 조작 게이트'로 규정하고 특별검사제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댓글 조작 대응 TF' 소속 권은희·김관영·오신환 의원 등과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온 나라를 발칵 뒤집은 정권 실세 김경수 의원의 여론 조작 게이트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한다"며 "대통령 선거에서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는 국민을 가장 크게 속이는 대표 국기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썸네일 이미지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최상수 기자kilroy023@

그는 "불법과 탈법을 총 동원한 여론 조작 행위를 '순수한 시민의 정치 참여'라고 주장하는 김 의원의 해명은 국민의 공분을 자초하고 있다"며 "자신들이 고용한 브로커에 약점이 잡혀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들이 쩔쩔매는 모습이 드러났는데도 윗선에는 보고되지 않았다는 말은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한심한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헌법과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를 묵인한다면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는 심대한 위험에 처할 것"이라며 특별검사 도입, 국회 국정조사 및 특별 청문회 개최 등을 촉구했다.

또 "진짜 드루킹은 아직 구속되지 않았다"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서 진짜 드루킹을 단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권은희 의원도 "김 의원과 청와대의 행태는 기획과 실행의 깊은 연관성을 의심하게 한다"며 "이번 사건의 의미와 중요성 살펴봤을 때 사건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해서 19대 대선 과정에서 일어났던 불법 여론 조작 행위에 대해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jh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