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포토] 드루킹 아지트 간 한국당, "이것이 경공모다"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영우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7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긴급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이 곳은 전 민주당원이자 파워블로거였던 김모씨(일명 드루킹)가 댓글을 조작한 사건 현장으로 지목된 곳이다.  

김영우 단장이 손가락으로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이라고 쓰인 물통을 가리키고 있다. 경공모는 김모씨가 개설하고 운영한 인터넷 카페다.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yooks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