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 기관차' 인도 잡아라

13억 인구 평균 연령이 29세…세계에서 가장 젊은 나라
가처분소득 증가로 거대 소비시장 열려…한국에도 기회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지난 1월 23일(현지 시간) 3박4일 일정으로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WEF). 국가 정상급만 60여 명이 참가한 이 행사에서 집중 조명을 받은 인물은 단연 나렌드라 모디(사진) 인도 총리였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1월 스위드 다보스 포럼에서 연설하는 나랜드라 모디 인도 총리.

1970년 이후 인도 현직 총리로는 20년 만에 다보스 무대에 등장한 모디 총리는 세계경제포럼 하이라이트인 개막식 연설자로 등장해 2032년까지 경제 규모 10조달러를 달성해 미국, 중국에 이은 3위 경제 대국이 되겠다는 야망을 숨기지 않았다. 그가 내세운 슬로건은 '뉴 인디아'(New India)'. 카스트와 비효율에 얽매인 인도를 능력에 따라 평가받고 기회가 넘치는, 완전히 다른 나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것이다.

세계경제포럼의 개막식 연설자가 누구인가는 언제나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지난해 개막식 연설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었다. 모디 총리의 올해 개막식 연설은 그만큼 인도가 글로벌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커졌음을 증명한 것이다.

인도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주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6월 모디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자 순다 피차이 구글 CEO, 팀 쿡 애플 CEO,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더그 맥밀런 월마트 CEO 등 거물급 최고경영자 20여 명이 모디 총리를 '알현'했다.

 

◆ 인도, 세계 경제의 기관차로 부상중

인도 경제가 세계 경제를 이끄는 '기관차'로 주목받고 있다. 유엔(UN) 조사에 따르면 인도는 2030년까지 연평균 7%의 경제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경제성장률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도 인도 경제는 연평균 7%의 고성장을 기록했고, BRICS 회원국들의 경제 성장이 둔화되거나 침체에 빠진 상황에서도 여전히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화폐개혁과 GTS(통합간접세) 영향으로 민간 소비와 투자가 위축되면서 경제성장률이 6%로 주저앉았지만 최근 모디 정부가 공공부문 투자와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를 시행하면서 다시 '경제 기관차'로 부상하고 있다.

인도의 높은 경제 성장은 인구가 수백만명 단위인 싱가포르(580만명)나 홍콩(720만명)의 경제 성장과는 차원이 다르다. 2017년 12월 기준 인도 인구는 13억4400만명으로 세계 2위이며, 2025년이면 14억명으로 중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인구 대국이 된다.

인구의 '품질'도 긍정적이다. 13억 인구의 65% 이상이 35세 이하이고, 평균 연령은 29세에 불과하다. 세계에서 가장 젊은 국가인 셈이다. 또 인도는 해마다 600만명가량의 대학졸업자를 배출하고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해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지난해 11월 인도의 국가신용등급을 Baa3에서 Baa2로 한 단계 상향했다. Baa2는 투자등급 가운데 밑에서 두 번째에 해당한다.

 

◆ 구매력 기준으로 이미 세계 3위 소비시장

양질의 13억 인구를 가진 인도 경제가 성장하면 어떤 기회요인이 생길까? 무엇보다도 거대한 소비시장이 형성된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으로서는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2017년 기준 인도의 1인당 명목GDP(국내총생산)는 1850달러에 불과하지만 가처분소득이 증가하면서 씀씀이가 커지고 있다. 인도 국가경제연구원(NCAER)은 2010년 기준 1인당 GDP 7555~3만7777달러를 중산층으로 간주하고 있는데 전체 인구의 13.1%에 해당한다. 구매력 기준으로 하면 인도는 이미 세계 3위 소비시장이다.

2025년이면 인도의 중산층 인구는 전체의 37%인 5억4700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2012년 1억6000만명에서 가파르게 증가하는 셈이다.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 따르면 2020년 인도 소비시장 규모는 1조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인도는 이미 전자제품과 부품을 빨아들이고 있다. 특히 눈여겨볼 부분은 전기전자제품의 수입 증가 추세다. 2016년 1월부터 2017년 6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인도의 주요 수입품목을 살펴보면 광물성 연료, 귀금속에 이어 전기전자제품이 3위를 차지했다.

썸네일 이미지
 

글로벌 경제조사기관 BMI에 따르면 인도는 가처분소득의 증가로 2017~2021년 4년간 전기전자제품 판매량이 연평균 5.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인도에서 유통되는 제품의 70%가량이 수입제품이다. 인도 정부는 국산품을 늘리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아직 제조업 경쟁력이 취약해 단기간에 개선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 스마트폰 시장 급성장세

전기전자제품 가운데 성장을 주도하는 부문은 스마트폰이다. 인도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2016년 1억대를 돌파했으며, 2021년이면 2억77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28.1%, 샤오미 14.2%, VIVO 10.5%, 레노보 9.5%, OPPO 9.3% 순이다.
인도 자동차산업도 주목할 만하다. 2016년 인도의 자동차 생산량은 449만대로 전년비 8.8% 증가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부품을 수입하려는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다. 자동차는 모디 총리의 제조업 육성 정책인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의 1순위에 놓여 있어 한국 자동차 기업에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썸네일 이미지
 

 

이 밖에 보일러 기계류와 유기화합물, 플라스틱 제품, 동식물성 유지, 철강, 광학의료기기도 한국 기업들이 눈여겨볼 만하다.

모디 총리는 올해 들어 해외 투자 유치의 양대 걸림돌로 지적되고 있는 토지제도와 노동법 개선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국가가 토지를 수용해 기업에 공급하는 '토지수용법'을 의회에서 통과시키고, 100인 이상 기업에 적용되던 해고금지기준을 300인 이상 사업장으로 완화하는 노동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의 대인도 교역량은 저조한 수준이다. 2000년 이전까지 1% 미만이었다가 2000년 이후 인도 경제가 성장하면서 교역량이 늘었으나 여전히 2% 수준에 불과하다. 김영익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는 "인도 델리와 뭄바이는 비행기로 2시간 거리이지만 화물 운송시간은 무려 14일로 개선 여지가 많다"며 "비효율성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기회가 많이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숫자로 보는 인도]
- 인구: 13억2600만명(2위)
- 면적: 328만7590㎢(7위)
- 공용어: 힌디어, 영어
- 정부 형태: 연방제, 의원내각제, 공화국
- 1인당 GDP: 1850달러(125위)
- 실질 경제성장률: 7.1%
- 실업률: 3.4%
- 소비자물가상승률: 4.75%
(2017년 기준, 자료 : KOTRA)

hankook6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