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독일·영국·캐나다주식 온라인 재매매 서비스 개시

독·영·캐나다 주식 당일 매수·도 가능해져
당일 매도 대금으로 다른 주식 바로 매수할 수도 있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우수연 기자 = 미래에셋대우는 업계 최초로 독일·영국과 캐나다 주식의 온라인 재매매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개시로 미래에셋대우는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독일, 영국, 캐나다 총 9개국의 온라인 매매가 가능해졌으며, 온·오프라인 기준 총 33개국의 해외주식 거래가 가능하다.

재매매 서비스를 통해 특정 국가 주식의 당일 매도와 매수가 가능해진다. 독일·영국·캐나다 주식은 국내 주식거래와 달리, 매수 종목을 매도하려면 매수일로부터 3~4일을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에 시작되는 '재매매 서비스'를 이용하면 매수 당일에도 매도할 수 있고, 반대로 당일 매도한 주식대금으로 다른 주식을 바로 매수할 수 있게 된다.

한섭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이번 서비스 오픈을 통해 국내 최초로 독일·영국 ·캐나다 주식도 국내 주식과 마찬가지로 당일 매수 당일 매도가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해외주식을 국내주식 거래하듯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외주식 온라인 매매는 미래에셋대우의 홈트레이딩 시스템(카이로스, QwayNEO), 모바일 해외주식선물 앱(m.Global)을 통해 가능하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의 해외투자 기회제공 확대와 앞선 글로벌 브로커리지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지난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증시에 대해 온라인 매매서비스를 오픈 한데 이어 올해 2월에는 해외주식 온라인 담보융자 서비스를 시작하기도했다.

해외주식 매매서비스와 관련된 문의는 미래에셋대우 전국 각 영업점 및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다만 해외주식투자는 투자결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환율변동에 따른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썸네일 이미지

 

yes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