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통화] 日 암호화폐 업계, 자체규제 강화…새 단체 발족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자체규제를 강화하기 위한 새 단체를 만들었다고 24일 NHK가 보도했다.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지난 1월 일본의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암호화폐 유출 문제 이후, 정보보안 대책 등을 강화하고 있다. 새 단체 발족 역시 그 연장선상에 있다. 

썸네일 이미지
23일 일본가상통화교환업자협회가 새롭게 발족했다. [사진=NHK]

방송에 따르면 금융청의 등록된 거래소 16개사가 만든 '일본 가상통화 교환업 협회'가 23일 발족해, 처음으로 총회를 열었다. 

협회는 정보보안 대책이나 시스템 장애 대응, 거래 방식 등에 있어 자체 규칙을 만들 계획이다. 향후 금융청의 '자체규제단체'로 인정받는 것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협회 내부에 검사부문을 설치해 회원사에 대한 검사도 진행하기로 했다. 검사에서 위반사항이 드러날 경우 회원사에 벌금도 물리기로 했다. 또한 현재 금융청에서 등록심사 중인 교환회사도 향후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오쿠야마 다이젠(奥山泰全)협회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불안을 불식시키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이용자 보호에 나설 것"이라며 "규제가 너무 엄격하면 거래소의 참가가 어렵고, 너무 느슨하면 이용자 보호를 할 수 없기 때문에 균형감각을 갖고 암호화폐 업계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