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링 악동' 현대차 벨로스터N, 스포츠카 대중화 이끈다

N브랜드 국내 최초 진출, 라인업 계속 강화키로
안정적 코너링, 뛰어난 가속성능 자랑

본문내용

[화성=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자동차가 고성능 브랜드 ‘N’의 두 번째 모델인 ‘벨로스터N’을 통해 스포츠카 대중화를 시도한다.

현대차는 3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벨로스터N 미디어 프리뷰’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현대차가 지향하는 고성능 브랜드 개념(콘셉트)과 벨로스터N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벨로스터N을 체험할 수 있는 제공했다.

오는 6월 현대차는 벨로스터N을 출시해 국내 고성능차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첫 번째 모델인 i30N은 현재 유럽에서만 판매 중으로, 국내 출시 계획은 없다. 현대차는 벨로스터N은 스포츠카의 일상화, 대중화가 가능한 모델로 경기장(서킷)을 나와 도심 속도 역동적으로 달릴 수 있는데 초점을 맞춘 차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벨로스터N.<사진=현대자동차>

이날 행사에 참석한 알버트 비어만 시험‧고성능차 담당 사장은 벨로스터N을 소개하면서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다”며 “험난하고 거친 길에서 뛰어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벨로스터를 바탕으로 만든 것이 바로 N이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벨로스터N의 DNA에 대해 ▲ 곡선로 주행능력 ▲ 일상 속 스포츠카 ▲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 등 세 가지라고 전했다. 언제든지 레이스 트랙 위를 달릴 수 있고, 간단히 모드 변환만 해도 출퇴근 등 일상적인 주행에도 적합해, 자동차 마니아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벨로스터N에 탑재한 고성능 2.0터보 엔진은 최고 출력 275마력과 최대 토크 36㎏f.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변속기는 고성능 특화 전륜 6단 수동변속기를 단독으로 운영해 우수한 변속감과 뛰어난 가속성능을 구현했다.

또, ▲주행모드 간 승차감을 명확하게 차별화 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 ▲ 변속 충격을 최소화 하고 역동적인 변속감을 선사하기 위한 ‘레브 매칭’ ▲발진 가속성능 극대화를 위한 ‘런치 컨트롤’을 기본 적용했고, 글로벌 타이어 업체인 미쉐린과 피렐리의 고성능 타이어를 장착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고성능 사업부장(부사장)도 이날 행사에서 “벨로스터N은 코너링 악동이자 일상의 스포츠카다”며 “보통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도 운전할 수 있는 스포츠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날 벨로스터N의 강점 중 하나인 ‘코너링’을 강조했다.

‘N코너 카빙 디퍼렌셜’이라는 현대차 고유의 주행시스템을 적용해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으로 배분, 미끄러짐 없이 선회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토마스 부사장은 “코너링 정점에서 느끼는 즐거움이 매우 클 것이다”며 “벨로스터N은 자동차 움직임과 하나되는 코너링을 선사할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벨로스터N은 코너링 악동”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벨로스터N의 차축구조와 강성 강화를 위해 주행성능을 개선한 ‘N파워 센스 액슬’과 차체 보강부재도 적용했다. 공기역학적 디자인과 다양한 공력개선 기술로 공력성능을 극대화 한 것도 강점이다. 토머스 부사장은 “엔진 회전수가 아닌 운전자의 심장 박동수가 벨로스터N의 짜릿함을 설명할 것”이라며 “세계 어느 트랙에서도 뽐낼 수 있는 차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의 고성능 라인업 N은 글로벌 연구개발센터가 위치한 ‘남양’과 극한의 주행공간이자 현대차의 주행성능 시험기관이 있는 ‘뉘르부르크링’의 영문 머릿 글자를 따서 지어졌다.

N라인업은 남양연구소에서 개발해, 혹독한 주행공간으로 유명한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검증과 단련을 통해 탄생한다. 

썸네일 이미지
벨로스터N.<사진=현대자동차>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