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 추돌로 2차 사고 막은 한영탁씨 'LG 의인상'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LG복지재단은 지난 12일 고속도로에서 중앙분리대와 충돌 후 계속 달리는 차량을 자신의 차량으로 막아 세워 2차 사고를 예방한 한영탁(46)씨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한다고 15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LG 의인상'에 선정된 한영탁(46)씨 <사진=LG복지재단>

한씨는 제2서해안고속도로 조암 나들목 인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 받은 차량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비틀거리며 계속 전진하는 것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 옆을 지나던 한씨는 운전자가 조수석 쪽으로 기댄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대형 사고의 위험을 우려해 자신의 차량을 추돌시켜 사고 차량을 멈춰 세웠다.

이어 사고 차량으로 달려가 잠겨있던 창문을 망치로 깬 후 시동을 끄고 운전자를 밖으로 무사히 구해냈다.

한씨는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상태여서 더 큰 사고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긴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누구라도 사고 차량을 도우려고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충돌로 인해 자칫 자신도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비가 오는 고속도로에서 달리는 차량을 막아선 한 씨의 용감한 선행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2015년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총 72명을 선정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