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황 '반도체'·위기 '디스플레이..장비업계도 온도차 뚜렷

올해 '삼성·SK·LG 반도체' 투자 '늘지만'...디스플레이 투자는 '줄어'
삼성·LG디스플레이 투자확대 '보류'에 국내 장비업계 '中'과 협력확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최근 반도체 장비와 디스플레이 장비 업계의 분위기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호황이 지속되면서 투자가 계속 늘고 있는 반도체 업계와 달리, 디스플레이 업계는 중국의 공세로 점차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올해 반도체 설비에 지난해보다 약 3조원이 늘어난 40조원대를 투자할 계획중이다. 반대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보다 약 5조원이 줄어든 15조원대 투자에 그칠 예정이다.

어규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반도체는 신규로 짓는 공장이 많고, 삼성전자 평택 2차분(제2공장)은 1차분(제1공장)보다 투자가 더 많을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며 "특히 SK하이닉스도 M15과 우시에 신규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산업적으로 반도체는 투자환경이 (반도체 장비업계에게)매우 좋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실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메모리 반도체(D램·낸드플래시)용 장비를 공급하는 원익IPS와 테스 등은 신규 공장에 대한 투자확대에 따라 1분기 전년동기 및 전분기 대비 증가한 매출(원익IPS 1376억원, 테스 1004억원)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이와 상반된 분위기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올해 투자확대가 예상됐던 스마트폰용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rganic Light Emitting Diode, OLED) 사업과 관련해 투자를 사실상 보류한 상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충남 아산 신규 공장(A5)에 대한 투자계획을 보류했다. LG디스플레이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한 경기 파주 신규 공장(E6)에 대한 투자를 멈췄다.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의 중소형 OLED를 적용해 출시한 애플의 '아이폰텐(X)'이 판매부진으로 당초 기대보다 중소형 OLED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지 못한 탓이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올해 투자는 (하반기에 출시되는) 신규 아이폰의 판매동향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지만, 지금 상황으로는 확대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신규 아이폰이 갑자기 잘 팔릴 가능성도 보이지 않아 국내 디스플레이 장비업계는 올해 내내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로 삼성디스플레이 협력업체인 AP시스템은 1분기 실적으로 3분기 연속 전분기대비 감소한 1473억원의 매출을, LG디스플레이 협력업체인 주성엔지니어링도 1분기 중소형 OLED 투자위축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7.75% 감소한 매출 702억원을 기록했다.

위기에 처한 국내 디스플레이 장비업계는 삼성·LG디스플레이의 이 같은 움직임에 중소형 OLED 양산 기술 확보에 주력 중인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과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비오이(BOE), 씨에스오티(CSOT), 에버디스플레이 등과 장비공급 계약을 맺기 위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CI=삼성전자, SK하이닉스>

장비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LG디스플레이가 중소형 OLED 투자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중국쪽 물량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며 "중국 업체들과 공급계약을 맺어도 과거와 달리 입고완료 후에나 잔금을 모두 치르고 있어 (현금자산 확보를 위해) 은행대출을 받으려는 업체들까지 있다"고 말했다.

장비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당장 중국의 신규 수주물량을 확보하지 않으면, 인건비 등의 부담으로 사업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크다"며 "기술유출 등의 우려도 있지만 뾰족한 수가 없는 게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LG디스플레이 한 고위관계자는 "중소형 OLED 사업은 공급업체(애플) 확정 전까지 가동율이나 수율을 높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지만, 사업정상화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