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포니정 혁신상'에 안나의 집 김하종 신부

1998년 노숙인 위한 국내 최초의 실내 저녁 무료급식소 설립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사회복지 법인 '안나의 집' 대표 김하종 신부가 포니정재단이 수여하는 제12회 '포니정 혁신상'을 수상했다.

15일 포니정재단에 따르면 오후 5시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타워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포니정재단 김철수 이사장, 재단 설립자인 정몽규 HDC 회장을 포함한 재단 이사진과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 관계자 총 10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했다.

썸네일 이미지
15일 포니정 혁신상 수상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몽규 HDC그룹 회장,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 대표 김하신부,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부인 박영자 여사,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 <사진=현대산업개발>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김하종 신부는 1990년 한국에 들어와 1998년 노숙인 무료급식소 안나의 집을 설립하고 노숙인과 가출 청소년 소외된 이웃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해왔다"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김하종 신부는 수상소감에서 "안나의 집은 후원자들과 봉사자들 도움을 주시는 수 만 명의 아름다운 꿈이 있었기 때문에 존재할 수 있었다"며 "봉사자들의 노력이야 말로 우리 모두의 새로운 희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신부는 지난 1998년 외환위기로 노숙인이 급증하자 국내 최초의 실내 저녁 무료급식소 안나의 집을 창립했다. 하루 500명 이상의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식사를 제공하며 법률, 취업 상담, 무료 진료, 인문학 강의, 작업장 등을 운영해 노숙인의 사회 복귀를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