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참시' 프로그램 올스톱 상태…폐지는 논의한 바 없다"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MBC 전진수 예능 본부장 [사진=MBC]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는 세월호 참사 장면 노출 논란에 휩싸인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의 폐지설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진수 본부장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경영센터 2층 M라운지에서 열린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프로그램과 관련한 사항은 현재 올스톱 상태"라며 섣부른 폐지설을 경계했다.

전 본부장은 "오늘 조사 결과를 본 후에 논의를 할 거라고 말씀을 드린 것이다. 프로그램은 현재 올스톱 상태고 이번 결과를 통해 출연자들과 논의해서 방송 일정이 정리되는 대로 말씀 드릴 것"이라고 '전참시'의 향후 거취에 관해 말을 아꼈다.

이어 "아직 논의를 한 과정이 없기 때문에 온라인이나 기사를 통해 폐지설이 나온 것은 있으나 공식적으로는 폐지를 논의한 적이 없다. 조사 결과를 통해 향방이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참시'에서는 패널 이영자가 어묵을 먹으며 매니저와 얘기하는 장면에서 MBC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보도 장면을 배경으로 방송이 송출됐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세월호 피해자들을 조롱할 때 쓰이는 단어를 언급하며 고의적으로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내보내 희화화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고 논란이 됐다.

이후 MBC와 최승호 MBC 사장은 지난 9일 시청자들과 세월호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거듭 사과하며 진상 조사를 약속했고 10일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이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이영자는 '전참시' 녹화에 불참했고, MBC 측은 조사위원회의 결과를 기다리며 2주간 결방을 알렸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