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신동' 중국 투자 전문가 장이윈 "블록체인은 21세기의 부동산"

가상화폐 투자가치와 리스크 예방 기능, 미래 자산으로 인정 받을 것
가상화폐 조기 투자자, 미래 부의 선점 기회 높아져

본문내용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블록체인은 21세기의 부동산과 같아요. 블록체인에 투자하지 않는 것, 그것이 진정한 리스크라고 할 수 있어요".

"창업은 사실 능력과는 큰 관련이 없어요. 대부분의 사람은 비슷한 실력과 인지 능력을 갖추고 있어요. 어쩌면 운이 더 중요할 수도 있죠. 태어날 때부터 남들과 다른 길을 가게끔 정해진 운명이 있다고 봐요."

"시장의 변화가 매우 빨라요. 시장은 우리가 이해하고 판단할 때까지 기다려 주지 않아요. 용감하게 행동하고, 그 과정에서 전략과 노선을 수정하는 편이 옳죠."

"직원을 채용할 때, 커닝을 해보지 않은 사람, F 학점을 받아보지 않은 사람, 싸움을 안 해본 사람은 뽑지 않아요. 화려한 스펙이 우수한 능력을 대변하지 않듯, 형편없는 학력이 무능을 의미하진 않기 때문이죠. 오히려 화려한 스펙의 모범생들은 혁신과 도전보단 안전을 택하는 경향이 큰데, 미래가 원하는 인재는 과감한 혁신파에요. 이 점에서 '문제아'들이 더 뛰어날 수 있다고 봐요."

중국의 20대 '스타 창업가' 장이윈(張議雲)의 '어록'이다. 그는 중국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 대박을 꿈꾸는 투자자들에게 보통의 '성공인'의 권면과는 사뭇 다른 조언을 쏟아낸다.

썸네일 이미지
'창업신동' 장이윈 커우다이젠즈 대표 겸 지더우캐피탈 창업자

중국 매체가 20대 초반의 젊은 사업가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그의 남다른 '화려한 이력' 때문이다. 또한 그가 '열렬한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추종자'라는 점도 시장의 이목을 끄는 요인이다. 

현 중국 지더우캐피탈(極豆資本) 창업자 겸 커우다이젠즈(口袋兼職) 대표인 그는 13세 때 첫 창업에서 100만 위안(약 1억 7000만 원)을 벌어 화제가 된 '창업 신동'이다.

4살 때부터 컴퓨터를 가지고 놀았던 장이윈은 13세 때 해커에게 QQ에서 사용할 수 있는 트로이 목마 바이러스를 판매해 30만 위안의 '매출'을 올리면서 창업자의 길로 들어섰다.

15세가 되자 전문적인 온라인 해커 양성소를 개설해 300만 위안의 이익을 거뒀다. 17세 때엔 처음으로 중국 타오바오에 크라우드소싱 서비스 판매 모델을 도입해 일평균 만 건의 방문자 기록을 세웠다.

IT전문 인재를 양성하는 광저우대학 화롼단과대학(華軟學院)에 입학한 이후에는 대학생들의 일자리를 찾아주는 커우베이젠즈 앱의 개발과 서비스로 새로운 창업에 나섰다.

200만위안의 자본금으로 시작한 커우베이젠즈 사업은 초창기에는 순탄치 않았다. 각 방면에서 위기에 봉착한 장이윈은 돌파구를 모색하던 중, 가상화폐 채굴 사업을 하는 친구를 따라 '우연히' 블록체인 분야에 발을 들이게 됐다.

당시엔 블록체인이 뭔지 잘 몰랐다고 장이윈은 회고했다.

그는 "시장은 빠르게 변화하는데 우리가 상황 파악을 한 후에는 이미 기회는 사라지고 없기 마련이죠. 일단 저지르고, 행동하는 과정에서 전략과 노선을 수정해야 해요"라고 밝혔다.

◆ 가상화폐, 21세기의 부동산 

2016년 장이윈은 지더우캐피탈을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가상화폐 중 하나인 이더리움 채굴 사업에 나섰다. 가상화폐에 대한 각국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고 있지만, 시장에 일찍 진입한 장이윈은 이더리움으로 300배 가까운 이익을 거뒀다. 

그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놓쳐선 안 될 미래의 투자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현재까진 부동산이 최고의 투자처였지만, 미래에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이 놓쳐선 안 될 투자대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금 가상화폐를 사는 건 과거의 부동산 투자와 비슷해요. (부동산 투자에 일찍 눈을 뜬 사람은) 1평의 땅을 1000위안에 사들이고, 이후 부동산 투자 붐이 일면서 1만 위안에 되팔면서 큰돈을 벌었죠. 비슷한 논리입니다".

가상화폐에 조기 투자한 사람들이 미래의 부를 선점할 기회가 높아지고, 후발 투자자들은 높은 '입장료'를 지불할 수 밖에 없다는 것. 

장이윈은 가상화폐를 종교와 비교해 설명했다. 그는 종교를 최초의 ICO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는 기독교를 최초의 ICO로 봅니다. 성경은 백서가 되겠죠. 기독교가 제시하는 속죄권은 토큰이 되는 것이고요. 사회가 커지고 구성원간 충돌이 발생하면서 다양한 종교와 종파가 생겨났어요. 유대교, 이슬람교 등. 현재 블록체인에서 이더리움, 비트코인 등 다양한 화폐가 등장하는 것도 비슷한 흐름"이라고 덧붙였다.

믿는 사람이 많아지면 종교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거품이 되는 것도 현재 블록체인과 가상화폐가 초기 종교와 비슷한 점이라고 설명했다.

◆ 투자자들 큰돈 생기면 워런 버핏 회사 주식보다 비트코인 살 것 

가상화폐를 규제하려는 움직임과 워런 버핏과 같은 투자전문가들의 경고에도 장이윈은 가상화폐가 결국 견고한 산업과 자산으로 자리 잡게 될 것으로 확신했다.

워런 버핏은 가상화폐를 거품으로 평가하고, 끔찍한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예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장이윈은 다음과 같이 정면 반박했다.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헤서웨이의 가치가 4957억 달러에요. 한 주당 가격은 30만 달러에 이르죠. 비트코인의 가치는 이보다 두 배에 가까운 9400억 달러에 이릅니다. 우리 손에 30만 달러가 있다고 가정하죠. 그 돈으로 버크셔 헤서웨이 주식 하나를 살까요? 아니면 비트코인을 살까요? 저는 후자를 선택하는 사람이 절대적으로 많을 거라고 믿어요".

장이윈은 가치상승 외에도 뛰어난 리스크 회피 기능도 가상화폐의 투자 '가치'를 높이는 중요한 요인으로 꼽았다.

"블록체인은 기존의 장치보다 리스크 예방 효과가 크죠. 현재 블록체인에 관심을 두는 많은 사람도 이 점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주식, 은행예금 등은 자금동결 등 국가와 금융기관 등 제3자에게 지배를 당할 가능성이 있지만, 가상화폐는 '소유자'의 지배권이 최대한 보장된다는 것.

장이윈은 "가상화폐는 달러로 바꾸고 싶으면 달러로, 위안화를 원화면 위안화로 얼마든지 바꿀 수 있어요. 저는 블록체인이 이번 세기 최고의 발명이라고 평가하고 싶어요"라고 강조했다.

그는 "블록체인이 정녕 위대한 발명의 산물인지 아직은 확실하지 않지만, 분명한 건 이 시대의 조류가 블록체인으로 흐르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js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