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건강 이상설은 사실무근…소속사 "입원도 한 달 전 일"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건강 이상설에 휩싸인 배우 오달수 [사진=뉴스핌DB]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오달수의 건강 이상설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

오달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6일 오후 뉴스핌에 “오달수가 병원에 입원한 건 사실이나 이미 퇴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입원한 것도 최근 일이 아니다. 대략 한 달 전 일”이라며 “당시에도 건강 상태가 심각했던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한 매체는 오달수가 스트레스로 술에 의지한 채 지냈으며, 결국 건강에 적신호가 켜져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오달수는 지난해 2월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된 후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현재 서울을 떠나 부산 본가에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