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북미회담 목표는 CVID, 후퇴 안 해”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북한 측이 북미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지만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무게를 뒀다. 다만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CVID)가 북미 회담의 목표임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이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이 여전히 성사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동시에 낙관적이면서 현실적이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성공적인 회담을 위해 모든 것을 다 할 것이지만 회담의 목적인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에서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폭스뉴스와 인터뷰한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우리는 여전히 (북한과의) 회담이 일어날 것을 희망하며 그 길을 걸어갈 것이지만 이것이 어려운 협상이 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준비돼 있다”고 했다.

북한은 한미 공군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가 북한에 대한 도발이라고 규정하고 이날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을 돌연 취소했다.

김계관 외무성 제1 부상은 리비아식 핵 폐기나 CVID와 같은 방식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일방적 핵 포기를 강요하면 북미 정상회담을 다시 고려하겠다고 위협했다.

썸네일 이미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