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ZTE 구하기 나선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과 '엇박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와 관련한 문제를 두고 행정부 관료들과 상반된 입장을 내놓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뉴스는 이같이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ZTE에 대한 입장 전환에 대해 행정부가 중국 정부와 추구하는 '더 큰 무역 협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등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미국의 제재 조치가 내려졌던 ZTE가 사업을 다시할 수 있도록 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선을 그으려 했다.

로스 장관은 이번주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ZTE 구하기' 노력에 대해 그것은 무역 분쟁이 아니라 집행 문제라고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로스 장관의 발언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여러 트윗을 통해 중국의 무역 관행을 단속하겠다는 자신의 약속에서 어떠한 포기도 없었다고 말했다. 또 미중 무역 관계에 대한 고위급 회담은 아직 시작도 안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수년에 걸쳐 많은 것을 줬기 때문에 회담에서 거의 줄게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은 줄 것이 많다고 강조했다.

지난 달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대북 및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협의로 ZTE에 대해 7년간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못하게 하는 제재를 결정했고, 이달 초에는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사용될 우려가 있다면서 미국 내 ZTE 휴대전화 사용을 중단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그러나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ZTE가 "신속히 업무 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협력 중”이라며 "(ZTE가) 중국에서 너무 많은 일자리를 잃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번복은 의회의 비판을 샀다. 민주당 상원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잘못된 무역 관행을 단속하겠다는 약속을 져버렸다고 비판했다.

마크 루비오 상원의원(공화·플로리다)은 국가 안보 위험에 대해 경고하면서 "중국에 대한 후퇴의 시작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