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부산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내년 상반기 착공

연내 기본계획 마련..내년 상반기 중 부지조성 착수
대통령 주재 '2018년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 개최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선정된 세종과 부산의 기본계획이 연내 나온다. 

정부는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내년 상반기 중 부지 조성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R&D단지에서 대통령 주재로 열린 '2018년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성과와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 김갑성 위원장이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추진현황을 보고했다. 

정부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기본구상안과 시행계획을 연내 마련해 내년 상반기 중 부지조성에 착수할 수 계획이다. 

썸네일 이미지
스마트시티 개념도 <자료=국토부>

국가시범도시로 세종5-1생활권과 부산에코델타시티가 선정된 바 있다. 시범도시 조성을 총괄 감독(마스터플래너)할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와 천재원 엑센트리 대표도 각각 선정했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에는 백지상태에서 미래 혁신기술을 자유롭게 실험할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되고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구현되는 혁신 생태계도 구축된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에 다양한 민간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제 개선도 추진한다.

세종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인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는 "국가시범도시를 데이터와 서비스 중심의 4차산업혁명의 시험장으로 조성하면서 사람을 위한 스마트 기술 구현으로 주민의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1월 발표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고 있다"며 "마스터플래너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유관기관이 역량을 집중해 조속한 시일 내 이를 실현할 기본구상 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