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G7 씽큐' 18일부터 판매...KT, 최대 103만원 할인

18일 전국 대리점 및 온라인몰 통해 정식 판매
제휴 카드 및 보상 프로그램 할인혜택 풍성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오는 18일부터 일제히 LG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G7 씽큐(ThinQ)' 정식 판매를 시작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KT(회장 황창규)·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등 이통3사는 18일부터 전국 대리점 및 온라인몰을 통해 G7 씽큐 판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이통사 'G7 씽큐' 출시 <사진=KT>

출고가는 'G7 씽큐' 모델이 89만8700원, 'G7 플러스 씽큐' 모델이 97만6800원이다. 색상은 뉴모로칸 블루, 뉴오로라 블랙, 라즈베리로즈 등 3가지다.

이통사들은 G7 씽큐의 특징으로 피사체를 스스로 인지해 최적 촬영 모드를 찾아주는 '인공지능(AI) 카메라', 야외에서도 화면을 또렷하게볼 수 있도록 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등을 꼽았다. 폰 자체가 울림통 역할을 하는 신기술이 적용된 사운드 특화 기능 '붐박스 스피커' 기능도 있다.

SK텔레콤은 총 78만4800원 수준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 패키지를 준비했다. 신한카드와 제휴한 'SKT 라이트플랜'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24개월간 최대 43만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척척할인'에 가입하면 제휴처 이용 실적에 따라 24개월간 최대 35만4800원을 할인받는다.

KT의 프로모션은 최대 103만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카드 더블할인 플랜'을 이용하면 단말 대금과 통신 요금 할인을 2개의 카드에서 각각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프리미엄 슈퍼DC 현대카드'와 '슈퍼할부 신한카드'로 구매하면 2년간 단말기 대금과 통신 요금에서 각각 최대 48만원씩 총 96만원을 할인받는 방식이다. 여기에 다음달 30일까지 가입자에게 주어지는 7만원 캐쉬백 혜택을 더하면 총 103만원 상당의 할인 혜택을 받는 셈이다.

썸네일 이미지
이통사 'G7 씽큐' 출시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제휴카드 프로모션 및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LG유플러스 라이트플랜 신한카드'를 이용하면 전월 실적에 따라 최대 총 55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그밖에 'LG유플러스 하이라이트 KB국민카드' 및 '현대카드 M 에디션2' 등 7개 카드사에서 제휴 할인이 가능하다.

'LG고객 안심 보상 프로그램'은 쓰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추가 보상을 해주는 제도다. 출시 2년 이상 된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최대 16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LG전자의 G 및 V시리즈를 포함, 삼성전자의 갤럭시S 및 노트 시리즈, 애플의 아이폰까지 총 29개의 모델이 적용 대상이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은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G7을 더욱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면서 "앞으로도 LG유플러스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이 보다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