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트렉스, 알리바바 손잡고 中자동차시장 진출 본격화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모트렉스가 알리바바 그룹과 손잡고 중국자동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모트렉스는 오토나비(AutoNavi)와 중국 커넥티드카 시장 공략을 위해 모트렉스의 인포테인먼트에 알리바바그룹의 인공지능 길안내 소프트웨어 'AMAP (고덕지도, 高德地图)'을 비롯 최신 인포테인먼트(information+entertainment) 플랫폼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급계약은 약 3년간 600억원의 규모로 중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완성차 플랫폼에 최초 적용된다.

오토나비는 알리바바그룹 자회사로 알리바바가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난 2014년 지분 100%를 약 13억 달러에 인수하며 중국 내에서 화제가 됐던 기업이다. 오토나비가 개발한 'AMAP'은 인공지능 기반의 최적화 길안내를 제공한다. 중국 시장점유율, 누적 앱 다운로드 수 1위를 기록하는 등 중국 내 필수 어플리케이션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모트렉스는 'AMAP'과 더불어 날씨, 맛집, 음악, 라디오, 전자결제시스템 등 다양한 콘텐츠가 적용된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급해 14억 명의 중국인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모트렉스 관계자는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 4G LTE망을 사용하여 POI(Point Of Interest)를 활용한 실시간 날씨, 맛집, 뮤직, 인터넷뉴스 등 각 분야의 최신 정보를 제공해 중국 내 고객 만족도를 높이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herishming1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